‘혼밥’ 노인 우울증 위험 높다 (연구)

[사진=Jan Schneckenhau/shutterstock]
홀로 밥을 먹는 노인이 우울증 위험과 자살 생각 위험 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규칙적으로 가족과 식사하는 것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점점 1인 가구가 늘고 있지만, 노년기 우울증면에서는 안 좋은 영향일 수 있겠다.

성균관대 의대 가정의학과 송윤미, 강윤화 교수 연구팀이 가족과의 식사빈도와 우울증의 연관성을 분석해 밝혔다. 연구팀은 2010∼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4959명(남자 2148명, 여자 281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조사 대상 노인의 25%는 지난 1년간 가족 없이 혼자 식사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노인은 혼자 식사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33.5%로 남성 노인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하루 세끼를 모두 가족과 함께 식사했다고 응답한 조사자는 44.5%로 절반을 넘지 못했다.

연구팀은 노인들의 식사 습관과 노년기 우울증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전체 노인의 33.8%에서 우울·불안 증상을 보였는데, 하루 중 한 끼라도 가족과 식사를 하는지에 따라 그 위험도가 최대 30%나 차이가 났다.

가족과 하루 한 끼를 함께 하는 노인은 혼자 식사하는 노인보다 우울증 위험도가 20% 떨어졌다. 하루에 두 끼 이상 가족과 함께 식사하는 노인은 최대 30%까지 우울증 위험도가 낮았다. 우울증과 관련이 있는 자살 생각 위험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혼자서 식사하는 노인은 가족과 함께 식사하는 노인보다 자살 생각 위험이 최대 33% 높았다.

연구팀은 노년기에 가족과 규칙적으로 식사 시간을 갖는 게 의사소통 면 에서도 좋고, 관계에 안정감을 구축해 우울 증상 등 심리적 문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홀로 식사하는 노인은 상대적으로 대인관계에서 상호작용 및 사회적 지지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고, 외로움 및 우울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윤화 교수는 “가족과 함께 모여 대화하고 감정을 나누는 식사 시간은 우울 증상 등을 완화하고 친밀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에 발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