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얀센에 1조4000억 규모 레이저티닙 기술 수출

[바이오워치]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이 1조4000억 원 규모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유한양행은 5일 계약금 5000만 달러(약 559억 원)를 받고 얀센과 EGFR 표적 항암 치료제 레이저티닙(Lazertinib)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유한양행은 이번 계약으로 우선 계약금 5000만 달러를 지급받고 개발,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총 12억500만 달러(약 1조3496억 원)를 수령하게 된다.

얀센은 전 세계에서 레이저티닙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되며 한국에서의 개발 및 상업화 권리는 유한양행이 갖는다.

레이저티닙은 경구용 3세대 EGFR TK 억제제로 비소세포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 중이다. 현재 한국에서 임상 1상과 2상 중에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