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6개국 GMP 조사관, CJ헬스케어 오송 공장 방문

[바이오워치]

[사진=CJ헬스케어]
동남아시아 6개 국가의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GMP) 조사관들이 지난달 31일 충청북도 청주시에 소재한 CJ헬스케어 오송 공장에 방문했다고 CJ헬스케어가 1일 밝혔다.

이번 견학은 한국 제약 산업 우수성을 알리고 국산 의약품의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주관하는 ‘2018 한·아세안 GMP 콘퍼런스’에 앞서 진행됐다.

이날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6개 국가 GMP 조사관들은 CJ헬스케어 오송 공장에 방문해 정제, 캡슐제 등을 생산하는 내용 고형제 생산동과 자동화 창고, 품질동 등 공장 내 시설과 생산 공정을 둘러봤다.

CJ헬스케어 오송 공장은 지난 2010년 완공된 글로벌 수준의 생산 시설로, 정제, 캡슐제, 항암제 등 완제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7월 국산 신약으로 허가받은 후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케이캡(성분명 테고프라잔)도 오송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한국의 우수한 의약품 생산 시설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며 “아세안 국가와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우리나라 의약품의 해외 진출 무대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