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 잦은 기흉, 젊은 층에 많은 이유

[사진=BlurryMe/shutterstock]
폐에 바람이 들었다는 뜻의 기흉은 호흡곤란이나 흉부 통증을 일으키는데, 재발률이 높은 질환 중 하나다. 주로 10대와 20대 환자가 많은 게 특징이기도 하다.

젊은 층이 반 이상

기흉은 폐에 생긴 기포가 터지면서 압력 차이에 의해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에 공기가 차면서 발생한다. 즉, 폐 안에 들어있던 공기가 폐 밖(흉막강)으로 새어 나와 폐를 수축시키는 상태다. 호흡곤란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심장까지 압박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기흉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의 약 51%는 10~20대로 나타났다. 성장 과정 중에 폐가 폐혈관에 비해 빨리 자라 폐 상부의 혈관 공급이 상대적으로 부족해지는 현상이 생기고, 그로 인해 폐기포가 발생하여 파열되기 때문이다. 중년 이후에 발생하는 기흉은 폐기종, 폐결핵 등 기존 폐 질환에 의해 생길 수 있다.

갑작스런 가슴 통증이나 호흡곤란이 나타난다면 기흉 가능성이 있어 지체 말고 병원에 방문하여 HRCT(고해상도 흉부CT)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기흉의 재발률은 30~50%로, 한 번 기흉을 겪은 환자는 이후에 또 기흉에 걸릴 위험이 크다.

현재 기흉은 국방부령 제950호에 따라 병역판정 신체검사 시 대부분 3급 또는 4급으로 판정된다. 보존적 치료나 수술을 한 경우 3급, 양쪽 흉부에 자발성 기흉의 병력이 있거나 폐 쐐기 절제술 후 재발한 경우 4급, 양측 흉부에 폐 쐐기 절제술을 한 경우 역시 4급으로 인정된다.

구멍 하나로 재발률도 ↓

그동안 기흉 치료를 위해 흉벽에 여러 개의 구멍을 뚫어 치료해 왔다. 수술을 위해서는 5밀리미터의 흉강경과 그라스퍼(집게), 자동 봉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한 군데만 구멍을 뚫는 방법으로도 기흉 치료를 할 수 있게 됐다. 약 1.5센티미터의 하나의 구멍을 통해 수술이 이뤄지는 ‘단일공 폐 쐐기 절제술’은 기존 여러 개의 구멍을 통해 이뤄진 수술법에 비해 늑간 신경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수술 후 통증이 적어 입원 기간은 줄어들고, 상처 부위가 한 곳밖에 없어 환자들의 미용적인 만족도도 높았다.

강동경희대병원 흉부외과 김대현 교수는 2011년 3월에서 2012년 8월까지 9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단일공 폐 쐐기 절제술을 한 결과, 90명 모두에서 사망률이나 주요 이환율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평균 입원일 수도 5일에서 3일로 줄었다. 평균 7개월의 추척 관찰 기간 동안 재발도 없었다.

김대현 교수는 “단일공 폐 쐐기 절제술은 자발성 기흉 및 말초 폐 병변 모두에 적용할 수 있는 수술법”이라며 “기흉의 크기, 흉부 영상 소견, 재발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환자를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