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호주서 티니비루맵-키트루다 병용 임상 추진

[바이오워치]

[사진=Sinhyu/gettyimagesbank]
항체 신약 개발 바이오 기업 파멥신이 선도 항암 항체 신약 후보 물질 타니비루맵(TTAC-0001)과 면역 항암제 키트루다와의 병용 요법 호주 임상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파멥신은 타니비루맵의 재발성 뇌종양 임상 2a상을 성공하고 나서 호주 현지 임상 병원을 통해 타니비루맵과 키트루다의 병용 투여 재발성 뇌종양 임상 1b상을 준비해 왔다. 최근에 병원 내 인간연구윤리위원회(Human Research Ethics Committees, HREC)로부터 임상 진행 허가를 통보 받아 본격적인 환자 스크리닝 작업에 진입했다.

파멥신은 타니비루맵의 재발성 뇌종양 임상 2a상 성공 이후 지난 2월 글로벌 제약사 MSD(머크)와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타니비루맵과 키트루다 병용 투여 임상 연구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두 기관의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공동개발위원회(Joint Development Committee, JDC)를 통해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병용 투여 임상 프로토콜을 마련했다.

유진산 대표이사는 “재발성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호주에서의 임상 2a상은 타니비루맵 뇌종양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 준 중요한 임상이었다”며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뇌전이 암세포를 깨끗이 제거한 키트루다와 타니비루맵 병용 요법은 재발성 뇌종양 환자로부터 암세포를 제거할 뿐 아니라 뇌부종을 완화해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타니비루맵은 호주 임상 2a상에서 우수한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초 뇌종양 치료제로써 미국 식품의약국(FDA) 희귀 질환 치료제 지정을 받았으며, 미국 임상 2상 시험 허가 신청(IND)을 승인 받아 국산 항체 신약 항암제 1호로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파멥신은 보건복지부 글로벌항체치료제개발사업의 연구 지원을 통해 타니비루맵과 키트루다 병용 투여 임상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