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알코올성 지방간 피하려면?

[사진=marco mayer/shutterstock]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쌓여있는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간 무게의 약 5% 가량의 지방이 축적되면 지방간으로 진단하며, 지방간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쌓인 지방이 썩어 간세포를 파괴하게 된다.

음주, 비만, 당뇨병 등의 성인병이 대표적 원인으로 꼽힌다. 크게 음주로 인한 알코올성 지방간과 복부 비만과 관련된 비 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눌 수 있다.

흔히 지방간은 술을 많이 마시면 걸리는 질환으로 생각하는데 술을 마시지 않아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비 알코올성 지방간은 지방이나 탄수화물 식품을 많이 먹을 경우 흔히 발병한다.

지방을 직접적으로 섭취하지 않아도 밥이나 밀가루 음식 등에서 섭취한 열량이 남으면 지방으로 바뀌어 간에 저장되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특정 약물 복용이나 심한 영양 부족 등 원인은 다양하다.

식습관에 따른 비만 등이 주요 원인이기에 과체중이거나 복부 비만이 심하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유난히 피곤하거나 상복부에 통증이 있다면 지방간을 의심해볼 수 있다.

상태에 따라 증상이 다르고 대부분 증세를 거의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예방과 정기적인 검진이 필수적이다. 동탄시티병원 임경숙 원장은 “지방간이 있어도 대부분 겉으로 보기에 건강해 보이고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과하기 쉽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상 증세로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간 손상이 심해진 이후일 가능성이 높으며 지방간이 심해지면 지방간염이나 간경변증, 심하면 간암까지 이어지기에 예방 및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방간은 혈액과 영상 검사로 쉽게 진단 가능하기에 술을 자주 마시거나 비만, 고지혈증이나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이 있다면 정기적으로 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알코올성 지방간일 경우 금주가 필수적이다.

반면에 비 알코올성 지방간이라면 식습관 개선과 체중 조절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지나친 다이어트는 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규칙적이고 적당한 운동으로 체중을 줄이고, 금주 및 고단백, 저지방식 등 식이요법을 병행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