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CPhI Worldwide’서 410억 원 규모 수주

[바이오워치]

[사진=휴온스]
휴온스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의약품 전시회 CPhI Worldwide 2018에 참가해 약 410억 원 규모에 달하는 해외 수주 성과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CPhI Worldwide는 매년 유럽의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의약품 박람회로, 올해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됐다. 전 세계 2500여 개 기업 및 4만5000여 명의 제약·의료 분야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휴온스는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를 비롯해 주사제 품목을 중심으로 중남미, 중동, 남아프리카 등 신흥국의 제약 시장 진출 및 수출 지역 다변화에 중점을 두고, 현지의 유력 제약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네트워크 구축과 상담을 전개했다.

그 결과,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수출 계약 체결 및 수출 협의 규모가 전년 대비 약 64% 증가해 총 410억 원 규모의 수주 성과를 올렸다.

특히 휴온스는 휴톡스 중남미 지역 수출 지역 확대를 위해 멕시코 대표 제약 회사 PISA와 현지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6월 체결한 브라질 공급 계약과 함께 중남미 지역의 보툴리눔 톡신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중동 지역(이라크, 이집트, 기타 신흥국), 남아프리카 지역의 주요 제약사와도 휴톡스의 현지 에스테틱 시장 진출 및 사업 확대 논의를 진행해 추가 성과로 이어질 전망이다.

또 휴온스는 국내 제약사 최초로 주사제 완제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해 미국 시장에 공급하고 있는 리도카인 주사제의 성공 케이스를 통해 자사 주사제 품목들의 높은 기술력과 품질력을 적극 알리고 있다.

미국 등 해외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주사제 사업 협력을 잇따라 제안 받았으며,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계열사 휴메딕스의 3회 제형 관절염 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는 멕시코 시장 진출에 이어서, 볼리비아 제약 기업 파메디컬(Farmedical)과 수출 계약에 대해 협의 완료하며 중남미 관절염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휴온스 해외사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토탈 헬스 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CPhI Worldwide는 매우 중요한 기회이며, 150여 건의 현장 상담을 진행하는 등 새로운 시장 창출 기회를 모색할 수 있었다”며 “특히 미국(주사제 사업)을 비롯해,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국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피드백을 보인 곳들이 많아, 품목 및 수출 규모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