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간염 간부전 사망 위험, 인터넷으로 예측 가능

[사진=Billion Photos/shutterstock]
A형간염에 의한 급성 간부전 환자에서 간이식 또는 사망의 위험을 조기 예측할 수 있는 예후 모델이 개발됐다.

서울의대 김윤준 조은주, 제주한라병원 김진동 연구팀과 국내외 다기관 연구자들이 간이식 또는 사망의 위험을 예측하는 모델을 고안했다. 2007~2013년 국내 A형간염 급성 간부전 환자 294명을 대상으로 조기 예후 인자를 확인했으며, 이후 영국, 인도, 일본 환자 56명을 조사해 이를 검증했다.

이번에 개발된 예후 모델 ‘알파스코어(ALFA score)’는 웹사이트에 접속해 간단한 혈액검사 결과를 입력하면 급성 간부전 환자의 1개월 이내 간이식 또는 사망 위험이 계산된다. 알파스코어는 간부전 환자의 이식 또는 사망 위험을 정확도 0.87로 예측했다. 외국에서 개발된 기존 예측모델 KCC(0.56)나 MELD(0.79)보다 정확했다. 연구진은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예후를 빠르게 예측해 치료 계획 수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A형간염이 만성간염을 유발하지는 않지만, 드물게 간성뇌증을 동반한 급성 간부전으로 빠르게 진행한다. 이 경우 간이식을 하지 않으면 환자 절반은 사망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조기 간이식이 필요한 환자 선별과 치료계획이 중요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약 4000명의 A형간염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에 유행하는 A형간염은 토착화된 기존 바이러스보다 외부에서 유입된 새로운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 많다. 이에 따라 면역력이 없는 사람이 늘고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 안전한 물과 음식, 위생적 환경, 손 씻기 등의 생활환경 개선이 중요하고 A형간염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이다. 대증적 치료 외에 효과적 항바이러스제 치료는 아직까지 없다.

김윤준 교수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A형간염 유행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예후 모델 개발을 통한 빠른 치료 방침 수립은 간부전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소화기내과 간 질환 분야 권위 학술지 ‘헤파톨로지(Hepatology)’ 최근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