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노벨 생리의학상 제임스 앨리슨-혼조 다스쿠

[사진=제임스 P. 앨리슨 교수(좌)와 혼조 다스쿠 교수(우)]

제임스 P. 앨리슨(70) 미국 텍사스 대학교 면역학과 교수와 혼조 다스쿠(76) 일본 교토 대학교 의과 대학 교수가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 대학 노벨위원회는 1일(현지 시간) 공식 트위터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면역 항암제 원리를 최초로 규명한 공로로 두 사람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먼저 앨리슨 교수는 1990년대 암세포가 면역 체계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신호 물질, CTLA-4이 암 세포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내 최초의 면역 항암제 ‘여보이’ 개발에 기여한 인물이다.

같은 시기, 혼조 교수는 CTLA-4와 같이 면역 세포 활성을 조절하는 PD-1 물질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PD-1과 상호 작용하는 PD-L1을 암 세포도 지니고 있으며, 암 세포가 PD-L1을 발현함으로써 T세포의 공격을 피한다는 사실이 규명됐다. 키트루다, 옵디보 등은 PD-1이나 PD-L1 항체를 통해 브레이크 신호를 차단하는 방식으로 개발한 면역 항암제다.

현재 면역 항암제는 면역 세포를 활성화해 인간 면역 체계가 스스로 암 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것으로, 직접 암 세포를 공격하는 전통적인 항암 치료제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평가받고 있다. 실제 면역 항암제를 투여한 말기 암 환자의 20~30%는 생존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관찰됐다.

노벨위원회는 “면역 관문 억제제의 발견은 암을 다루는 관점을 바꿈으로써 암 치료의 혁명을 일으켰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