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바이오, 국립암센터에서 표적 항암제 특허 이전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4세대 대사 항암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 스타트업 하임바이오가 국립암센터로부터 ‘표적 항암제와의 병용 대사 표적 항암제’ 특허 기술을 이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하임바이오가 이전 받은 기술은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 항암제의 주요 성분인 고시폴(gossypol)과 펜포르민(phenformin)에 시스플라틴(cisplatin), 독소루비신Doxorubicin) 등과 같은 기존 표적 항암제와 병용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항암제다.

시험을 통해 3종 약물의 조합으로 병용 처리할 때, 각각을 단독으로 처리했을 때보다 암의 증식을 억제하고, 암세포 사멸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신장암, 간암, 전립선암, 흑색종, 대장암, 폐암, 췌장암, 난소암, 유방암, 위암, 뇌암 등 11종의 암종에서 암 예방과 치료에 효용이 있는 약학적 조성물이다.

국립암센터의 김수열 박사를 필두로 한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로 고시폴, 펜포르민 및 항암제를 포함하는 암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이라는 이름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최근 IPO 주관사를 한국투자증권으로 선정하고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하임바이오는 기존 항암 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극복하고,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꿈의 항암제로 불리는 대사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 항암제 신약 NYH817100은 난치성 재발암의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하임바이오 뇌암 치료 관련 핵심 기술은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발행하는 세계적인 신경종양학회지 ‘뉴로온콜로지(Neuro-Oncology)’에 실리기도 했으며, 폐암 치료용 약제학적 조성물이 미국을 비롯해 일본, 유럽에서 특허를 획득하며 세계 의학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안전성평가연구소(KIT)에서 신약 NYH817100에 대한 비임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IND 임상 허가를 거친 후 국립암센터,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과 임상 1상을 할 예정이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 항암제 신약 NYH817100과 종래 사용하고 있는 항암제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술을 이전 받아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에 힘이 될 수 있는 기술 이전과 R&D 활동에 힘써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