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세 서울 거주 남성 메르스 확진…”접촉자 20명 자택 격리”

국내에서 3년여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에 사는 61세 남성 A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8일 오후 4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업무 출장 목적으로 쿠웨이트를 방문하고 나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거쳐 입국했다. 그는 쿠웨이트 방문 중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 기관을 방문했고,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직후 설사 증상으로 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내원했다.

삼성서울병원은 A씨를 응급실 선별 격리실로 격리해 진료한 결과 발열, 가래 및 폐렴 증상을 확인해 보건 당국에 의심 환자로 신고했다. 그는 현재 서울대병원 국가 지정 격리 병상에 이송된 후 격리된 채 치료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정부 서울청사 본관에서 관련 브리핑을 진행했다. 브리핑을 맡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의심 환자 신고 접수 후 인천공항검역소, 서울시 등과 함께 항공기 탑승객 등 환자의 접촉자 조사를 실시했다”며 “검사 결과 확인 후 대응팀을 통해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 조사도 실시했다”고 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까지 파악한 밀접 접촉자는 검역관 1명, 출입국 심사관 1명,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 10명,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진 4명, 가족 1명 등 총 20명”이라며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접촉자 숫자는 변동될 수 있다”고 했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2015년 5월 20일 이후 3년여 만이다. 당시 메르스 감염자 수는 186명까지 늘었으며 38명이 사망(치명률 20.4%)했다. 정부는 같은 해 7월 6일 종식 선언을 했다.

메르스의 잠복기는 평균 5일(2~14일)이고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 곤란 등이다. 이 외에도 두통, 오한, 인후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당뇨나 신부전, 만성 폐질환과 같이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감염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