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나에게 맡긴다”…편도체 문제일 수도

할 일을 미루는 사람은 뇌의 편도체 크기에 따른 것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독일 보훔 루르 대학(Ruhr University Bochum)의 카롤리네 슐루터 생물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18~35세 남녀 264명을 대상으로 성격과 뇌 부위 크기의 관계를 밝혔다. 할 일을 미루는 경향이 있는 사람은 감정과 동기를 주관하는 편도체가 보통 사람보다 컸다.

연구팀은 먼저 할 일을 마무리 짓는 성격인지, 미루는 버릇이 있는지 판단할 수 있는 검사를 진행했다. 그 후, MRI 촬영으로 뇌 부위 여러 곳의 크기를 측정했다. 그 결과, 할 일을 미루는 습관이 있는 사람은 유독 편도체가 컸다. 또한, 전방대상피질(ACC) 사이의 연결이 약했다.

편도체는 시상과 대뇌 피질로부터 감각 정보를 받아들이고 공포, 불안 등과 관련이 있는 뇌 부위다. 정서 기억을 저장하고 회상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ACC는 사고와 계획, 주의 집중, 감정, 공감, 충동 통제, 판단 등을 조절한다. 편도체가 크면 상황을 판단하고 경고하는 부분도 크게 느껴지고 스트레스 반응도 크다. 이 때문에 미래의 부정적 결과에 더 불안해하고 이 때문에 일을 미루는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편도체와 ACC 사이의 상호작용이 손상되면 행동통제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다. 과학자들은 이를 ‘행동통제 불량'(poor action control)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슐루터 교수는 “편도체가 크면, 어떤 행동이 가져올지 모르는 부정적인 결과에 더 큰 불안을 느끼게 되고 이 때문에 행동을 주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리학회 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게재됐다.

[사진=Spreadthesign/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