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공급 부족, 고용량 철분 주사제가 대안”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수혈이 감소하고 혈액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고용량 철분 주사제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2018 아시아 태평양 환자혈액관리학회(ASPBM)’ 수혈 대체 전문가 그룹회의에서 대한수혈대체학회 이규열 회장은 “미국의 경우 수혈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수혈 지역도 줄어 들면서 수혈로 인한 사망률도 3.3%로 감소하고 있다”며 “이는 세계적인 추세로 이제는 빈혈 관리와 지혈 최적화 그리고 출혈 최소화로 환자의 예후를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회장은 “대안으로 모노퍼주를 포함한 고용량 철분 주사제를 수술 전후 적절하게 사용하면 최소한의 수혈로도 수술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고용량 철분 주사제가 혈액 공급 부족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모노퍼주는 덴마크 파마코스모스에서 개발한 고용량 철분 주사제로서 1앰플에 200밀리그램/500밀리그램 철을 함유하고 있어 한번 투여로 고용량 철분 투입이 가능하며 성인 남자의 경우 1회 1600밀리그램까지 투여가 가능하다.

한국에서는 한국팜비오가 판매하고 있으며 한국 외 최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중 호주와 말레이시아에서도 출시됐다.

이번 학술 대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15개국 수혈 대체 권위자들이 참여해 임상 영역별 수혈 대체 또는 최소 수혈 요법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 한국에서는 이규열 회장, 순천향대 이정재 교수, 고대안암병원 박종훈 교수, 한양대 최동호 교수 등 대한수혈대체학회(KRSTA) 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filmfoto/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