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 베트남에 G6PD 바이오 센서 수출

엑세스바이오가 베트남 소재 의료 기기 유통 업체와 G6PD 바이오 센서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5년간 최소 210만 달러(약 24억 원) 규모의 바이오 센서를 구매하는 장기 계약이다. 엑세스바이오 자회사 웰스바이오가 생산을 담당할 예정이며, 제품은 유통 배급사를 통해 베트남 국공립 클리닉과 중대형 민간 병원으로 보급 될 예정이다.

중동 및 동남아시아는 G6PD 결핍증 환자가 밀집된 지역으로 엑세스바이오는 해당 지역의 G6PD 바이오 센서 시장 규모를 1억4000만 달러(약 1552억 원)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은 G6PD 결핍 인구가 전체 인구 1억 명 중 약 7~10퍼센트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경제성장률과 출생아 수에서 동남아시아 국가 중 최상위를 기록하고 있어 향후 물량 확대가 기대되는 국가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기존 진단 방법은 실험실 및 병원에서만 진단할 수 있고, 고가 장비는 물론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모되는 반면 G6PD 바이오 센서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현장 진단 제품으로 4분 이내에 결핍 정도를 정량 분석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엑세스바이오는 원천 기술 경쟁력 보호를 위해 미국,  중국, 일본 등 10개국에 G6PD 바이오 센서에 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G6PD RDT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열대지방에서 사용 가능한 유일한 현장 진단 제품으로 공식 인정 받으며, 엑세스바이오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G6PD는 대사 활동에 필수적인 효소다. 이 효소가 결핍돼 있는 환자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처방 받을 수 있는 항생제, 해열제와 같은 특정 약물 섭취 시 급성 빈혈 등의 부작용이 발생해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된다. 또 유전성 질병으로 치료약이 없어 사전 진단해 위험을 예방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지난 1월 우간다 보건부와 전 국민, 신생아 스크리닝 정책 수립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현재 우간다 소아과협회 주관으로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며 “이 외에도 요르단, 쿠웨이트, 카타르, UAE, 싱가포르, 홍콩, 태국 등에서 임상 진행 및 판매 논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며 향후에도 G6PD 결핍 인구 비율이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신생아 스크리닝 정책 참여 전략을 강화해 시장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KrulUA/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