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오염, 유모차 아기들이 제일 위험 (연구)

유모차에 탄 아기들은 오염된 공기를 들이마실 위험이 어른보다 훨씬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서레이 대학교 연구진은 기존 논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유모차에 탄 아기들이 오염된 공기에 노출될 위험이 어른보다 60% 이상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아기들이 유모차에 탔을 때 얼굴 높이는 지면으로부터 0.55미터에서 0.85미터 사이. 대기 오염이 가장 심한 높이가 지면으로부터 1미터 이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아기들이 더러운 공기를 어른보다 많이 들이마시게 되는 까닭을 알 수 있다.

문제는 아기들이 작고, 이제 막 자라는 중이라는 것. 신체 조직이나 면역 체계 등이 성장의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치명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오염된 공기는 특히 높은 수치의 독성 금속 물질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영유아의 두뇌 발달에 손상을 입힐 가능성도 크다.

프라샨트 쿠마 교수는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대중교통 사용을 권장하는 등 대기 오염을 줄이기 위한 공적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부모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유모차에 아기를 태울 때 커버를 씌우거나 번잡한 도로나 버스 정류장 같이 오염도가 특히 높은 곳을 피하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A review of factors surrounding the air pollution exposure to in-pram babies and mitigation strategies)는 ‘국제 환경(Environment International)’ 저널에 실렸다.

[사진=Carolyn Dietrich/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