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4명 중 3명, “복용 약 오리지널-제네릭 파악 못해”

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 4명 가운데 3명은 복용하고 있는 약이 오리지널인지 제네릭(복제약)인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헬스 케어 기업 바이엘 코리아는 지난 31일 40~60대 1000명을 대상으로 ‘본인이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에 대한 인식도’ 설문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설문 조사 결과, 최근 의약품에 대한 정보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의약품 선택권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 반해, 정작 자신이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 소비자들은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의 51.3%(513명)는 현재 1가지 이상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약이 있었다. 정기적으로 약을 복용하고 있는 응답자 중 48.1%(247명)는 현재 자신의 복용약 이름을 알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제조사를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46.8%(240명)가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의약품을 선택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 이상인 54%(540명)가 의사 또는 약사 권고를 꼽았으며, 효능 및 효과(27.3%), 약의 안전성(11.6%)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현재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효능 효과를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응답자 과반 이상인 65.3%(335명)가 ‘안다’고 응답했으나, 약의 이상 반응 및 주의사항에 대해서는 23.2%(119명)만이 ‘안다’고 응답해 이상 반응 및 주의사항에 대해 의사, 약사를 통해 설명을 잘 듣지 못하거나 이에 대한 정보 접근이 제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 75.5%(755명)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제네릭 의약품의 의미에 대해 몰랐으며, 71.5%(367명)는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약이 오리지널인지 제네릭인지 모르는 상태였다. 이는 환자 4명 중 3명에 달하는 수치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동일한 성분, 제형, 함량의 제품이 없는 상태에서 최초로 개발 등재된 의약품을 뜻하며, 제네릭 의약품은 오리지널 의약품 특허가 만료된 이후 오리지널 의약품과 동일한 성분, 제형, 함량으로 만들어진 복제약을 말한다.

아주대병원 약제총괄팀장 이영희 약사는 “의약품을 선택할 때 우리나라 소비자의 경우 약에 대한 정보 접근 및 지식 수준이 아직 낮은 상태에서 의사, 약사 등 전문가의 의견에 많이 의존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의료진 권고 외에도 약의 효능 효과, 용법 용량, 이상 반응 및 주의사항 등 다양한 기준을 고려할 수 있다. 또 오리지널과 제네릭은 동일한 주성분, 제형, 함량을 가지지만 가격 등이 다양하기 때문에 환자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심장내과 오재원 교수는 “40~60대는 만성 질환으로 장기간 약을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단순히 약의 효능 효과뿐만 아니라 투여 방법 및 횟수, 이상 반응, 주의사항, 가격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서 선택해야 한다”며 “적절한 의약품 선택을 위해 소비자가 의약품 관련 정보를 쉽게 접근하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코리아 대표는 “소비자 설문 조사 결과,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의약품에 대한 구체적인 인식이 전반적으로 부족한 편으로 나타났다”며 “바이엘은 다양한 질환 치료제를 제조하는 회사로서, 소비자 교육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설문 조사를 계기로 소비자들이 약의 효능 효과 및 주의사항 등을 쉽게 확인하고 복용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및 인식 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nito/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