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냄새로 아는 건강 이상 증상 5

평소 치실을 사용하고 양치질만 신경 써도 심각한 입 냄새는 피할 수 있다. 민트향처럼 향긋하고 상큼한 입 냄새를 기대할 순 없어도 적어도 역한 악취가 풍기진 않는다.

그런데 이렇게 신경을 써도 심각한 입 냄새가 난다면 이땐 건강 이상 신호일 수 있다. 치과 의사와 세균학자는 부실한 구강 위생 상태가 심각한 입 냄새의 주된 원인이라고 보지 않는다.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나쁜 입 냄새의 첫 번째 원인은 수분 부족과 입 메마름이다. 체내 수분 결핍으로 입안이 건조해지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고, 이로 인해 입 냄새가 난다는 설명이다. ‘프리벤션닷컴’이 양치질 후에도 입 냄새가 지속될 때 의심해봐야 할 5가지를 소개했다.

1. 좀약 냄새

알레르기, 축농증, 후비루증후군 등 코 안쪽 부비강(코곁굴) 영역에 만성적인 질환이 있다면 입속에 사는 세균이 단백질을 스카톨이라는 물질로 전환시킨다.

스카톨은 지독한 악취를 풍기는 성분이다. 이럴 땐 병원에서 적절한 알레르기 약을 처방 받거나 부비강을 소독할 수 있는 기구를 사용하거나 항생제를 복용하는 방법으로 냄새를 감소시킬 수 있다.

2. 과일 향

입안에서 과일의 단향이 풍긴다면 당뇨가 있다는 증거일 수 있다. 혈류를 타고 흐르는 당은 세포 안으로 들어가 에너지로 쓰인다. 하지만 혈당이 높으면 이 같은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세포가 혈당 대신 지방을 에너지로 소모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형성되는 부산물인 케톤이라는 유기화합물이 과일 향을 풍긴다. 입안에서 과일 향이 난다면 혈당 수치를 측정 받고 당뇨가 있는지 검사 받아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3. 상한 우유 냄새

우유를 비롯한 유제품에 들어있는 유당(젖당)을 제대로 소화시키지 못하는 증상을 유당불내증이라고 한다.

유제품에 든 단백질을 분해하지 못하는 이 증상이 있으면 입안에서 쉰 우유 냄새가 날 수 있다. 유제품을 먹을 때마다 이 같은 입 냄새와 함께 설사, 복통, 복부 팽만감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면 유당불내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4. 썩는 냄새

입안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편도 혹은 편도선에 알갱이들이 생긴 편도결석일 수 있다. 편도염을 자주 앓는 사람에게 곧잘 생기는 편도결석은 목에 뭔가 걸린 느낌이 들거나 간질거린다.

이를 닦을 때 쌀알 크기의 노란 알갱이가 나오기도 한다. 지독한 입 냄새와 함께 이 같은 증상들이 동반된다면 편도결석 가능성을 의심하고 이비인후과에서 진단을 받도록 해야 한다.

5. 특정 약물 복용

항우울제, 항히스타민제, 고혈압 약 등 병원 처방이 필요한 약을 먹고 있는 사람 중 75%가 입안이 건조해지는 부작용을 경험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

만약 이 같은 특정 약물을 복용한 이후 입 냄새가 난다면 해당 약물을 처방해준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약물을 교체할 수도 있고 무설탕 껌을 씹는다거나 수분 섭취량을 늘리는 방법으로 입 냄새를 완화할 수 있다.

[사진=wildpixel/gettyimagesban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