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된 콘택트렌즈, 눈꺼풀 안에서 발견

영국의 한 여성이 28년 전에 잃어버린 콘택트렌즈를 눈꺼풀 안에서 찾았다.

스코틀랜드의 항구 도시 던디에 사는 42세의 이 여성은 왼쪽 눈꺼풀 위쪽이 부어오르는 동시에 눈꺼풀 처짐 현상이 심해지자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28년 전, 땅에 떨어뜨렸다고 생각한 콘택트렌즈가 원인일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나인웰스 병원 의료진은 MRI 스캔 결과, 8밀리미터 크기의 계란 모양 낭종을 발견했다. 의료진은 수술을 결정했다. 그리고 ‘영국 의학 저널(The BMJ)’에 발표한 케이스 스터디에 따르면, 의료진이 낭종을 꺼냈을 때 바깥 조직이 파열되면서 콘택트렌즈가 나타났다. 오랜 시간의 손상으로 금이 가고 부서지기 쉬운 상태가 된 산소 투과성 하드 콘택트렌즈(Rigid Gas Permeable Lens)였다.

렌즈가 어떻게 거기 들어 있었을까? 미국의 타임, 영국의 BBC 등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환자는 열네 살 때 배드민턴을 치다가 셔틀콕에 왼쪽 눈을 맞았다. 환자는 당시 끼고 있던 하드 콘택트렌즈를 잃어버렸는데, 땅에 떨어뜨렸다고만 생각했다. 눈꺼풀이 부풀어 올랐지만 곧 평소대로 돌아왔고, 사고는 그냥 잊혀졌다.

그렇다면 28년을 눈꺼풀에 조용히 붙어 있던 콘택트렌즈가 왜 갑자기 문제를 일으켰을까? 의료진은 아직 그에 관한 설명을 찾지 못했다. 헬렌 멀가트로이드 박사는 “진단을 내릴 때, 환자의 과거 외상을 자세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LightField Studios/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