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 히트젠과 신약 공동 연구 계약

LG화학은 신약 개발 분야 플랫폼 기술을 확보한 중국 히트젠(HitGen)과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LG화확은 관심 타깃 질환 후보 물질 발굴을 위해 히트젠의 독자적인 플랫폼 기술인 ‘DNA 암호화 라이브러리(DNA-Encoded chemical Libraries Technology, DELs)’를 활용할 계획이다.

히트젠 플랫폼 기술은 DNA 암호를 활용한 스크리닝 기술로, 방대한 저분자 물질을 보유한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단기간에 선도 물질에 대한 효율적인 스크리닝이 가능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 기회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화학은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도출될 후보 물질에 대한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독점적으로 확보하게 된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LG화학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핵심은 새로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연구 개발 전문성을 한층 더 성장시키는 것”이라며 “LG화학의 축적된 연구 개발 역량과 파트너사의 진보된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혁신적인 후보 물질 발굴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히트젠 회장 겸 최고경영자 진리(Jin Li) 박사는 “한국 화학산업을 대표하는 LG화학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그동안 미충족 됐던 의료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신약 과제 발굴을 위해 LG화학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면역, 항암, 대사 질환(당뇨 및 연계 질환) 분야를 신약 개발 목표 질환으로 선정하고, 이를 위해 물질 도입, 전략적 투자 및 협업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사진=Dabarti CGI/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