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상반기 매출 541억 원…전년 대비 13%↑

정밀 의학 생명 공학 기업 마크로젠이 올 상반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마크로젠은 상반기 매출액(연결재무제포 기준) 541억 원, 영업 이익 24억 원, 당기 순이익 23억 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상반기 실적과 비교했을 때 매출액 13퍼센트, 영업 이익 152퍼센트, 당기 순이익 227퍼센트 오른 수치다.

역대 최고 상반기 실적을 기록한 것에 대해 마크로젠은 신사업에 대한 투자 성과가 매출 및 영업 이익으로 가시화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마크로젠은 “연구 분야와 임상 진단 및 개인 유전체 분석 분야의 시장을 확대하고자 2015년부터 다양한 연구 개발 및 유통망 확보 활동을 펼쳐왔다. 최신 연구 트렌드를 반영한 고부가 가치 신규 서비스가 여럿 출시됐고, 그러한 노력이 이번 상반기에 실질적인 매출 성과로 이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DNA 분석 서비스에 대한 지속적인 공정 개성과 운영 효율 증대로 원가 절감 극대화를 이룬 것도 수익성을 높인 요인으로 꼽혔다. 여기에 차세대 염기 서열 분석(NGS) 등 주력 품목의 안정적인 매출 상승 및 글로벌 시장에서 해외 법인 및 지사 등이 성장세를 유지하며 선전하고 있는 점 또한 이익 지표 개선에 힘을 보탰다.

양갑성 마크로젠 대표는 “지난해 신규 서비스 확대로 인한 투자비용 증가로 이익 지표가 약화되었으나, 이번 상반기에는 사업 전반에 대한 손익 점검과 공정 개선을 통해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며 “올 하반기에는 이 같은 상승세를 이어가는 데 주력하고, 특히 글로벌 시장의 국가 단위 대형 게놈 프로젝트를 집중 공략해 대규모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CA-SSIS/shutterstock]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