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급성 췌장염 신약 개발 돌입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급성 췌장염 신약 개발에 본격 나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일본 다케다제약과 공동으로 개발하는 급성 췌장염 치료제 후보 제품(프로젝트명: SB26, TAK-671)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임상 1상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약물 안전성(Safety)과 체내 흡수, 분포, 대사, 배설 등 약동학적(Pharmacokinetics) 자료를 탐색하는 단계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임상 1상 시험 신청서(IND:Investigational New Drug Application)를 승인받았으며, 추후 참가자 등록을 통해 단회 및 반복 투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일본 다케다제약은 지난해 8월 바이오 신약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우선적으로 급성 췌장염 치료 후보 제품 공동 개발에 착수했다.

두 기업은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보유한 바이오 의약품 개발 플랫폼 및 기술과 다케다제약 신약 개발 노하우가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업계에서는 급성 췌장염 시장이 약 5조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23년까지 연 평균 3.5%씩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사진=Artsanova/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