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자회사 설립, 노동 적폐 주범”

의료연대본부가 분당서울대병원의 자회사 설립 움직임이 국립대병원 전체의 간접 고용을 불러올 것이라 경고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8일 분당서울대병원 앞에서 ‘자회사 설립으로 직접 고용 회피하려는 분당서울대병원 규탄’ 기자 회견을 열었다.

본부는 “서울대병원은 1/4분기 내에 논의하겠다던 노사 합의를 어기고 비정규직 당사자의 경고 파업 후에야 8월 17일 정규직 전환 협의체를 하겠다고 했다”며 “이 와중에 분당서울대병원은 직접 고용으로의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기 위해 자회사 설립 꼼수를 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부는 “분당서울대병원은 서울대병원과 법인 분리가 되어 있지 않아 자회사를 만들 경우 서울대병원 자회사로 설립해야 하며 이는 전체 국립대병원에 직접 고용을 회피하는 핑계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본부는 “서울대병원 본원과 분당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를 합치면 3000여 명”이라며 “지금까지 이렇게나 많은 비정규직을 고용한 것도 심각한 문제인데 또다시 용역과 다름없는 자회사로 넘긴다는 것은 의료 적폐에 이어 노동 적폐의 주범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부는 “병원은 늘 감염의 위협에 놓여있는 공간으로 생명 안전 업무에 대해 어떤 공공 기관보다 앞장 서서 정규직화 모법을 보여야하는 곳”이라고 했다. 본부는 분당서울대병원에 회사 정규직이 아닌 국립대병원 정규직 채용, 노동자 우롱하는 자회사 방안 철폐를 요구했다.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이러한 주장에 대해 “자회사 설립 문제는 노사전 협의체에서 사전 논의조차 되지 않았던 사안”이라고 응대했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관계 부처, 중앙 컨설팅단 내부에서 ‘분당서울대병원이 비정규직 간접 고용을 위한 자회사를 설립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분당서울대병원이 논의를 공식화하지 않았을 뿐 내부적으로 움직임은 포착되고 있는 셈”이라며 “노조는 원칙적으로 자회사 설립을 반대하기 때문에 병원의 혹시 모를 움직임을 원천봉쇄하려 행동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사진=분당서울대병원]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