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녹을라…의약품도 냉장 보관?

찌는듯한 무더위에는 보관하고 있던 의약품이 변질되거나 녹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대한약사회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는 폭염 속 의약품의 변질을 막기 위해 ‘여름철 의약품 보관 시 주의사항’을 발표했다.

약품은 실온 보관이 원칙

가정에서 서늘한 곳에 약품을 보관하기 위해 냉장고에 약을 보관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그러나 시럽 약은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층분리가 일어나 약의 효능을 떨어뜨릴 수 있으며 일부 항생제 등 포장지에 냉장 보관이 적혀 있는 약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실온 보관이 원칙이다.

시럽 약 뿐 아니라 밀봉된 정제나 캡슐 역시 습기와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날씨가 너무 더워 적절한 보관장소가 없어 실온보관 약물을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에는 지퍼백에 넣어 음식물이나 음식물의 습기에 노출되지 않게 구분하여 보관할 수 있다. 냉장고 안은 이론상 건조한 곳이기는 하나 음식물에 의한 일시적 수분에 노출되거나 오염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스피린

아스피린은 소염진통제이자 심혈관계 질환을 가진 환자가 혈전 생성 억제를 위해 다빈도로 복용하는 약물이다. 아스피린은 온도에 따른 물리적 성질 변화를 보이는데 고온에 보관할 경우 분해 및 파손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약

피부 적용 약물은 특히 햇빛, 온도, 습도에 민감할 수 있다. 무좀, 지루피부염 등에 사용되는 ‘니조랄 크림’ 등은 빛과 습기에 민감하므로 차광으로 실온(1~30도씨) 보관해야 하고 라미실 크림의 경우 빛에 민감하므로 차광 보관해야 한다.

연고는 별도 보관법이 없다면 상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튜브형 용기에 담겨진 연고류는 항상 뚜껑을 잘 닫아야 하며 개봉 후 6개월 이내에 사용한다. 연고류를 조제용 연고 통에 덜어서 담아준 경우 30일 이내에 사용하도록 한다.

협심증 치료제

협심증 발작에 복용하는 니트로글리세린 설하정은 보관 방법에 따라 그 효능이 달라질 수 있다. 임상적으로 협심증 치료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 대부분 잘못된 보관에 의한 경우가 많다.

니트로글리세린은 빛, 열, 습기에 민감하므로 실온에서 밀봉, 차광 상태로 원래의 갈색병에 보관해야 한다. 또한 용기에 솜을 함께 넣으면 솜이 니트로글리세린의 증기를 흡수하여 40일 후에는 약물이 불활성화된 바 있으므로 니트로글리세린 보관 용기에는 솜을 함께 넣어서는 안 된다.

천식약

천식 및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치료에 사용되는 흡입용 기관지 확장제 역시 보관 온도에 주의해야 한다. 고온에서는 폭발 위험성이 있으며 흡입 시 신체로 전달되는 약물의 양도 줄어들 수 있다. 알베스코흡입제의 경우 가압된 액체를 함유하고 있으므로 50도씨 이상의 온도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루약 및 시럽 제제

가루약은 일반 정제 약보다 보관 가능 기간이 짧다. 가루약은 특히 습기에 약하므로 서늘하고 건조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만약 가루약의 색이 변색되었거나 덩어리로 굳어진다면 바로 버려야 한다.

또한 항생제, 시럽제제의 온도에 따른 안정성은 약마다 상이하므로 별도로 날짜를 기록하여 보관해야 한다. 미국약전(USP)에서는 특별히 지정된 유효기간이 없으면 물을 함유하고 있는 내복약은 서늘한 온도에서 보관을 시작한 후 14일 이내에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사진=khemporn tongphay/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