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2022년까지 결핵 발생률 절반 줄인다

보건 당국이 ‘결핵 관리 후진국’ 불명예를 벗기 위한 제2기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1일 “오는 2022년까지 결핵 발생률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제2기 결핵 관리 종합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종합 계획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추진된다.

정부는 “지난 2013년 ‘제1기 결핵 관리 종합 계획’ 추진 결과 2000년 이후 좀처럼 줄지 않던 결핵 신규 환자율, 신규 환자 수가 감소했다”면서도 “인구 노령화로 인한 노인 결핵 발생 우려, 국내 유입 외국인 결핵 환자 증가 등 위협 요인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 종합 계획은 2016년 10만 명당 77명인 결핵 발생률을 2022년 10만 명당 40명 수준까지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보건 당국은 “2035년에는 결핵 발생률을 ‘결핵 퇴치 수준’인 10만 명당 10명 이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종합 계획은 ▲ 조기 발견을 통한 전파 차단 ▲ 환자 중심의 관리와 지지 ▲ 연구 개발 및 진단 ▲ 국내외 협력 체계 구축 4개 분야별 대책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보건 당국은 결핵 조기 발견을 위해 노인, 외국인 대상 결핵 검진을 실시할 계획이다. 노인 결핵이 많은 지역, 국내 외국인 밀집 거주 지역을 대상으로 각각 노인 결핵 검진, 결핵 감염 검진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

방과 후 교사, 간병인 등 결핵 감염 취약층인 영유아, 청소년, 노인 등과 접촉 빈도가 높은 직업군에 대한 결핵 검진 등 관리 체계도 마련된다. 보건 당국은 “노숙인, 쪽방 거주자 등 사회경제적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이동 결핵 검진을 시행해 결핵 검진 사각 지대를 해소할 것”이라고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이번 종합 계획의 촘촘하고 구체적인 시행을 통해 결핵으로 인한 국민적,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결핵 없는 사회, 건강한 국가’가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정부, 의료계, 학계, 지자체, 일선 보건소 등 현장에서 비상한 각오로 결핵 퇴치를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Ditty_about_summer/shutterstock]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