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바이오 벤처 굳티셀과 면역 항암제 개발 추진

유한양행이 바이오 벤처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면역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유한양행은 연세대학교 교내 바이오 벤처 굳티셀에 50억 원을 투자하고 면역 항암제 연구 개발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연세대학교 교내 벤처 굳티셀은 2016년에 설립돼 자가 면역과 암을 치료하는 T 세포(Regulatory T cell)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면역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조절 T 세포에만 특이하게 존재하며, 기능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표면 마커를 발굴, 암 및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의 세계 최초 혁신 신약(first-in-class) 후보 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유한양행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공동 연구 및 자체 연구를 통해 10여 종의 바이오 및 저분자 면역 항암제 개발을 동시에 진행중이다.

유한양행 최순규 연구소장은 “이번 굳티셀 투자와 공동 개발을 통해 면역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는 한편 개발 중인 기존 파이프라인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굳티셀 대표이사 이상규 교수(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는 “굳티셀이 개발한 조절 T 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후보 물질은 항암 면역 치료제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며 “유한양행의 투자 및 공동 연구 개발로 두 회사가 전세계 항암 면역 치료제 개발에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굳티셀은 조절자 T 세포의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항암 및 자가 면역 질환 치료를 위한 새로운 두 개의 항체 신약 및 면역 세포 치료제를 전임상 시험을 거쳐서 2022년경 임상1/2a 시험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사진=Artsanova/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