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의 공포 ‘열대야’ 극복하려면?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다. 대서를 기점으로 7월말에서 8월초까지 극심한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진다. 열대야는 한밤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때를 의미하는데, 이로 인해 잠을 설치고 다음날 하루는 피곤해진다.

열대야가 몸에 미치는 영향은?

사람이 잠들기 가장 좋은 온도는 18~20도다. 25도 이상의 열대야가 지속되면 몸의 온도 조절 중추에 이상이 생기는 이유다. 이는 수면을 방해하고,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피로 수치를 높인다.

이로 인해 집중력이 떨어지고 두통과 소화불량 등의 증상들이 나타난다. 이럴 땐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선풍기나 에어컨을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과도한 사용은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열대야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여름밤 잠들기 전 찬물로 샤워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찬물로 차가워진 몸이 정상 체온으로 되돌아오려면 열이 발생해야 하므로 오히려 숙면에 방해가 된다. 찬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20분간 목욕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이 체온을 적당히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발과 종아리를 따뜻한 물과 찬물에 5분씩 번갈아 담그는 족욕 역시 숙면에 좋다.

덥다고 옷을 벗으면 체온유지를 위한 신체활동이 활발해지므로 잠을 방해 받게 된다. 통풍이 잘되는 얇고 시원한 옷 정도가 좋다. 잠자리에서는 스마트폰, TV, 컴퓨터, 노트북 등 전자기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식사는 잠들기 3시간 전에 마치도록 한다. 적당한 운동은 숙면에 좋지만 과도한 운동이나 잠들기 직전 하는 운동은 숙면을 방해한다.

잠자는데 도움을 주는 음식은?

바나나의 마그네슘 성분은 세로토닌 생성을 돕고 근육을 이완시켜 숙면을 유도한다. 키위에 함유된 칼륨과 칼슘, 마그네슘은 진정 효과가 있고, 특히 이노시톨이라는 영양소가 신경전달 기능을 도와 숙면을 유도한다.

체리는 필수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풍부한 과일이다. 체내에서 분비되는 멜라토닌은 소량이지만, 체리에는 풍부하게 들어있으므로 불면증 예방에 좋다. 상추 역시 멜라토닌 함유량이 높다. 줄기 속에 든 투명한 흰색 액인 락투세린은 진정 효과가 있다. 우유에도 멜라토닌의 주성분인 트립토판이 들어있어 긴장 완화와 수면 유도에 도움이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에 의하면 커피, 초콜릿, 콜라 등 카페인이 풍부한 음식은 뇌를 활성화시켜 잠을 방해하므로 낮에 먹도록 한다. 술은 일시적으로 잠드는데 도움을 주지만 잦은 각성 현상을 일으키니 마시지 않는 편이 좋다.

[사진=Stock-Asso/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