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공장 L하우스 증설

백신 전문 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장 증설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8일 경상북도, 안동시와 국내 최대 백신 공장 L하우스 증설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경북도, 안동시와 함께 올 하반기부터 약 1000억 원을 세포 배양 독감백신 원액 제조 설비 확대 등에 공동 투자하게 된다.

제조 설비 확대는 L하우스 내 약 6만2626제곱미터 규모 부지에 이뤄진다. 증설이 완료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 독감 백신 원액 생산량은 현재의 약 2배 규모로 증가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확대된 백신 생산량을 기반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선도적 위치를 공고히하고 세계 무대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국내 유일 세포 배양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를 돌파했고 세계보건기구(WHO) PQ(사전 적격 심사) 인증을 통한 국제 입찰을 준비 중에 있다.

공장 증설은 지 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 L하우스는 2012년 12월 준공된 이래 90% 이상 직원을 지역에서 채용해왔고 이번 증설로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경북도와 안동시가 육성 중인 국내 최대 백신 클러스터의 핵심 기업으로서 백신 생산의 첨병 역할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하는 기업 유치에 집중하겠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기업의 가치를 높이고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업무 협약은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한 모범 사례”라며 “안동은 SK를 비롯한 백신 관련 기업 유치를 통해 안동의 미래 먹을거리 사업 창출의 핵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글로벌 백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지방자치단체 및 정부 기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L하우스를 통해 기업 성장과 지역과의 상생이라는 결실을 함께 일굴 것”이라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백신 공장인 L 하우스에선 ▲ 세포 배양 ▲ 세균 배양 ▲ 유전자 재조합 ▲ 단백 접합 백신 등 기반 기술 및 생산 설비를 보유해 국내에서 개발 가능한 대부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사진=Bet_Noire/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