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을 ‘쾌락’으로 여길수록 섭취량 늘어나 (연구)

식사를 하기 전 음식이 주는 즐거움에 집중하면 뇌의 보상 영역이 둔해지면서 칼로리 섭취량이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름진 음식이나 달고 짠 음식이 맛있다는 생각은 이런 음식에 대한 섭취량을 증가시키는데, 이는 뇌의 이 같은 반응과 연관이 있다는 설명이다.

독일 튀빙겐대학교 연구팀에 의하면 반대로 음식이 일으키는 건강 효과에 집중하면 식사량이 줄어든다.

음식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1회 제공량’의 기준이 달라진다는 것.

연구팀이 정상 체중부터 비만인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점심 식사를 선택하도록 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음식의 쾌락 효과 혹은 건강 효과에 대해 생각해보도록 했다. 대조 그룹은 이 같은 생각 없이 점심을 선택했다.

그 결과, 건강을 생각한 그룹이 가장 작은 1회 제공량을 선택했다. 그 다음은 대조군, 그리고 음식의 즐거움에 집중한 그룹은 가장 큰 1회 제공량을 택했다. 특히 비만인 사람일수록 1회 제공량은 더욱 커졌다. 음식이 주는 쾌감을 생각할수록 칼로리 섭취량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이 점심을 선택하는 동안 뇌를 스캔했는데, 음식의 즐거움에 집중할 땐 뇌에서 보상, 생리학적 조절, 자제력 등을 담당하는 부위의 활성화가 둔화된다는 점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볼 때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이 식단을 짜거나 식사를 준비할 때 생각을 달리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만으로도 전체 칼로리 섭취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보았다.

체중 조절이 필요한 사람은 먹기 전 음식이 주는 쾌감보다는 건강 증진 효과에 집중하는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은 7월 셋째 주 열린 ‘섭식 행동 연구학회(Society for the Study of Ingestive Behavior)’ 연례 회의에서 발표됐다.

[사진=Dmytro Zinkevych/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