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 중심 혈액 사업, 국가 컨트롤 타워 필요”

보건의료계 전문가들이 혈액 안전 관리를 전담하기 위한 강력한 국가 헌혈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로 주장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가 혈액 관리,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상희 의원은 “혈액은 수입할 수도 인위적으로 만들어낼 수도 없어 국내에서 안정적인 수급책을 만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헌혈 공급-수요 간 불균형, 전문적인 혈액 질 관리를 위해 총체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혈액 사업은 1981년 이래 대한적십자사가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다수 부처가 관리를 맡고 있다. 차영주 중앙대학교 의과 대학 교수는 면역 검사 시스템 입찰, 혈액백 입찰 논란 등 안전한 혈액 관리에 위협을 주는 여러 요인을 언급했다. 그는 “1999년 혈액관리법 개정으로 한마음 혈액원, 중앙대학교병원 헌혈 센터 등 민간혈액원이 등장하면서 통일된 혈액 관리 체계 마련이 시급하다”라고 했다.

차영주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도 187개 세계적십자연맹 회원국 가운데 적십자사가 혈액 사업을 주도하는 나라는 약 11퍼센트에 불과”하다며 혈액 사업의 92퍼센트를 도맡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위주의 혈액 사업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편으로 민간 재단 형태의 컨트롤 타워 설치를 제안했다.

토론에 참여한 보건의료 전문가, 시민 단체, 정부 부처 관계자들은 혈액 관리를 위한 국가 컨트롤 타워 설립에 동의를 표했다. 다만 토론자들은 컨트롤 타워의 구체적인 운영 형태에서 의견을 달리했다.

김영우 국립암센터 교수, 김명한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은 민간 재단이 아닌 국가 기관 차원의 컨트롤 타워를 제안했다. 김 본부장은 “100퍼센트 국고 지원을 받아 설치된 헌혈의 집에 대한 생산성 평가, 대한적십자사 외 민간 혈액원의 국가 관리가 과연 적절했는지 의문”이라며 “안정적인 헌혈 자원 확보를 위해서는 복지부, 질본 외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의 협조도 필요하기 때문에 국무총리실 산하에 강력한 컨트롤 타워를 설치하길 제안한다”고 했다.

박미라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 과장은 “혈액관리위원회에서 혈액 관리 컨트롤 타워 설치를 꾸준히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전한 혈액을 안정적으로 적재적소에 공급한다’는 제1목표 달성을 위해 기능과 조직 체계를 더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Pressmaster/shutterstock]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