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병원, 산재 전문성 강화된다

근로복지공단이 산재 전문 병원으로서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속 병원 중장기 발전 방안을 추진한다.

근로복지공단이 추진하는 소속 병원 중장기 발전 방안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이루어진다. ▲ 진료 전문화 및 선진화 ▲ 재활 및 직업 복귀 지원강화 ▲ 의료 인프라 지속 개선 ▲ 서비스 및 경쟁력 제고 ▲ 산재 예방 사업 기능 강화 등 5개 전략을 통해 의료 재활 품질 향샹을 통한 미래 경쟁력을 강화시킨다는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은 구체적으로 가장 먼저 장해 진단 전문 의료 기관을 운영한다. 그동안 산재 근로자 장해 진단 과정에서 호의적 진단 또는 이해 부족으로 인한 착오 진단 등 주치의 1인 진단에 따른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이를 전문 의료 기관을 운영함으로써 기존 주치의 중심 장해 진단 문제점을 해소하고 장해 등급 판정 공정성 및 객관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은 현재 안산, 창원, 대전, 동해, 인천, 순천병원 등 6개 병원을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7월 대구병원을 추가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재활 특진 제도도 개편한다. 장해가 예상되는 산재 노동자를 대상으로 요양 초기부터 집중 재활 전문 치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장해 최소화 및 조기 직장 복귀를 위해 체계화된 재활 특진 제도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우선 전담 인력이 배치된다. 특진 대상자 편의성 도모와 신속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산재 전문 재활 간호사를 양성하고 배치한다. 그리고 재활의학과 전문의, 재활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분야별 전문가들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재활 프로그램 및 수가 개발도 활성화 된다. 재활 프로그램은 산재 노동자의 잔존 장해 최소화 및 조기 작업, 사회 복귀 촉진을 위해 꼭 필요하다. 그러나 산재 보험 요양 급여 기준은 국민건강보험을 기준으로 운용됨에 따라 급여 범위 제한 등 산재 노동자에 대한 적극적 재활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위해 근로복지공단은 산재 입원 환자 특성에 맞는 재활 간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수가를 개발하고, 사례 관리 업무 표준화, 산재 노동자 지원 프로그램 및 절차 표준화를 추진한다.

간병비 부담 경감, 입원 서비스 질적 수준 향상 등을 위한 간호 간병 통합 서비스 확대도 추진된다. 2017년 1단계에 이어 2018년 2단계가 시행 중이다. 인천병원 등 5개 병원에서 169병상 운영을 시작으로 올해 645병상, 2019년 1883병상, 제4단계 2709병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근로복지공단 의료복지 홍성진 이사는 “근로복지공단 병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재 병원으로 산재 근로자의 조속한 사회 복귀라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공공 병원”이라며 “항상 공공 병원으로서의 역할을 고민하고 있다. 공공 병원으로서의 본질에 충실한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nimon_t/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