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오면 쑤시는 관절염, 장마철 관리법

“무릎이 시큰한 걸 보니 비가 오려나 보다.”

관절염 환자는 맑은 날에는 통증이 덜하고, 비가 오는 날에 뼈마디가 쑤시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 장마철 고민이 많다.


장마철에 진짜 통증 심해질까?

“비만 오면 쑤신다”는 통증은 류마티스관절염 뿐 아니라 관절의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는 골관절염, 그리고 온 전신의 관절통 및 근육통을 호소하는 섬유근육통 질환자들에게서 나타나는 공통된 현상이다. 이 현상은 아직 확실한 과학적인 근거는 없지만, 외부온도가 떨어지거나 습도가 높아질 때 관절의 통증을 느끼며, 관절의 경직(굳는 느낌)이 더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다.


에어컨 자제하고 꾸준한 운동

따라서 저기압, 고습, 저온이 관절염의 통증을 악화시킨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일리가 있다고 받아들여 진다. 습하고 더운 날씨에 에어컨을 종일 트는 사람도 많은데, 저온과 추위도 관절염을 악화시킨다.

장기간 비가 오고, 저기압이라 통증이 심해졌다고 운동을 중단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운동을 중단하면 근육이 더 위축되고 약화 돼 관절을 보호하지 못하게 된다. 그때문에 관절 손상과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꾸준히 관절에 좋은 운동을 지속하는 것이 좋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관절염의 경우에는 운동이 약물보다 치료 효과가 더 좋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반드시 적절한 운동을 적당한 양 시행하는 경우에 한해서다.

장마철에 하기 좋은 운동

관절염에 좋은 운동은 수영, 스트레칭, 자전거 타기(저속), 요가 등이다. 이들은 모두 실내운동이므로 장마철에도 할 수 있는 운동이다. 평소에 이 운동을 하고 있던 환자들이라면 계속하되 만약 장마로 인하여 통증과 뻑뻑함이 심해졌다면 운동시간을 줄이고 운동 전후에 스트레칭을 더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운동 시 주의점

관절염 환자는 자신에게 맞는 운동의 종류와 지속 시간에 대해 반드시 주치의로부터 상세하게 처방을 받아야 한다. 예를 들어, 걷기 운동은 이 운동이 현재 자신의 무릎 관절염에 도움이 되는지, 그렇다면 한 번에 몇 분간, 하루에 몇 회 정도 시행하는지 등 자세한 지시를 받는 것이 좋다. 부적절한 운동을 하면 오히려 관절염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관절에 통증이 있을 때는 보통의 경우 운동을 중지하고 관절을 쉬게 하는 것이 좋다. 걸어야 다리가 튼튼해진다고 통증을 참아가며 무리하여 걷는 것은 오히려 관절염을 악화시킨다.

을지병원 류마티스내과 허진욱 교수는 “운동 중 부종이나 열감이 없이 관절통이 있는 경우, 뜨거운 물주머니로 찜질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찜질은 피부보다 더 깊은 조직 온도를 변화시켜 관절의 뻣뻣한 증상을 완화시키고, 관절의 기능을 향상시킨다. 하지만 너무 고온의 열 찜질을 자주 반복하면 관절연골 및 조직에 함유되어 있는 콜라겐의 파괴가 일어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관절의 염증이 심하여 국소적으로 관절 부위에 열감이 있는 경우에는 오히려 냉찜질이 효과적이다.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