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당뇨병 신약, 미국당뇨병학회서 임상 공개

현대약품이 지난 25일 미국당뇨병학회(ADA)에 참가해 지난 5년간 범 부처 및 복지부에서 지원받아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개발 과제(GPR40 agonist, HD-6277)에 대한 시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약품은 지난해(2017년) ADA에서 선행 물질인 TAK-875에서 나타났던 간 독성이 HD-6277에서는 발현되지 않음을 발표한데 이어, 이번 ADA에서는 시판 중인 당뇨 약물과의 효능 비교에서 나타난 우수성 및 2차 실패에 대한 안정적 혈당 조절 능력에 대해 공개했다.

발표에 따르면, HD-6277은 현재 유럽에서 임상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안정적인 혈중 농도 유지와 특이적인 부작용 보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HD-6277은 향후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효능 발현과 안전성 등에 대한 평가가 병행될 예정이다. 특히 임상에서는 혈당 조절능력이 DPPIV 억제제보다 우수할 것으로, 저혈당과 같은 부작용은 Sulfonylurea(SU)보다 매우 낮을 것으로 현대약품은 전망하고 있다.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는 “ADA와 더불어 향후 바이오 USA, 바이오 EU 등에서 HD-6277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조속한 글로벌 파트너십과 기술 수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국 당뇨병학회와 같은 세계적인 학회에서의 지속적인 발표를 통해 현대약품에 대한 선진 제약사 인식을 바로 잡고 제약 선진국에서 홍보를 지속적으로 수행 할 예정”이라며 “연 평균 매출액 10% 이상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고 꾸준히 혁신형 제약 기업 인증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신약 개발 성공을 위한 연구 개발에 대한 의지와 노력을 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gettyimagebank/andrei_r]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