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통에 손발 저리면…혹 척추관 협착증?

최근 몇 년 사이 척추관 협착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척추관 협착증 환자 수는 지난 2013년 120만 2625명에서 2016년 144만 7120명으로 약 20%가량 증가했다.

특히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50대 이상 중장년층인 것으로 나타나 노화에 의한 퇴행성 변화가 주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관 내벽이 좁아져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에 압박이 오면서 통증과 마비가 오는 질환을 말한다.

척추는 대나무처럼 안쪽이 비어있는데 빈 구멍을 통해 신경다발이 지나가고 이 구멍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다. 보통 엉덩이부터 다리까지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척추관 협착증은 일정한 거리를 걷고 나면 다리가 죄어오고 자주 저린다. 또 누워 있거나 앉아서 쉬면 별 증상이 없어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다.

하지만 심해지면 대소변 장애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초기라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요법으로도 나아질 수 있으나, 오랫동안 치료되지 않고 신경 증상이 심해지거나 변형이 심해지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대부분 만성적인 허리 통증을 동반하고 있기 때문에 평소 요통을 자주 느끼는 노인들에게 나타나며, 손과 발까지 시리고 저린 증상을 자주 보인다면 척추관 협착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가장 흔한 원인은 노화로 인한 퇴행이지만 일반적으로 50대가 되면 뼈마디가 굵어지고 뼈와 뼈를 이어주는 인대도 두꺼워져 척추관을 좁게 만든다. 게다가 뼈마디 사이에 있는 추간판도 닳아 없어져 신경 압박은 더욱 커지게 된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2년 척추관 협착증 환자 중 여성은 74만여 명으로 남성보다 1.9배 더 많았으며, 50세 이상 여성이 68만여 명으로 전체 여성 환자의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남성보다는 여성의 비율이 높다.

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근육량과 활동량이 적은데다, 각종 가사노동, 임신, 출산, 폐경기 등을 겪으면서 척추와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상대적으로 빨리 나타나기 때문이다. 특히 50대 이상 여성의 경우 대부분 폐경 이후로, 척추 자체의 퇴행성 변화뿐 아니라 호르몬의 변화에 따른 영향도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마취통증의학 전문의는 “대부분 허리가 아프면 디스크일 거라고 생각하지만 중년을 넘기면 디스크보다 척추관 협착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더 많다”며 “만약 평소 요통을 자주 느끼는 가운데 손발까지 시리고 저린 증상을 보인다면 척추관 협착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척추관 협착증은 일반적으로 나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증세가 더 심해진다. 특히 가사 일을 많이 할 때 바닥에 앉아 허리를 구부리고 작업을 하는 것이 문제가 된다.

따라서 되도록 의자에 앉거나 똑바로 서서 허리를 곧게 펴고 일을 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것도 척추 뼈와 관절에 무리를 주어 퇴행성 변화를 가속시키고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되기 때문에 체중 조절이 필요하다.

또한 허리 주변 근육의 근력 운동을 통해 허리를 받혀주는 근육들을 탄력 있게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이밖에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해 허리에 주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마비를 동반한 협착증은 민간요법보다는 초기부터 척추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평소에도 규칙적인 운동, 체중 관리, 금연, 금주, 규칙적인 골밀도 체크 등으로 뼈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 CHAjAMP/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