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게 자란 사랑니 뺄까, 말까?

흔히 사랑니라고 불리는 치아는 영구치 중 가장 안쪽에 있는 제3대 구치를 말한다. 사랑니는 치아 중 가장 늦게 나오는 치아로 보통 17~25세에 나온다. 이 시기가 이성에 대한 호기심이 많을 때이며, 새로 치아가 날 때 첫사랑의 열병처럼 아프다고 해 ‘사랑니’라는 이름이 붙었다.

좌·우·위·아래를 합쳐 4개까지 나는 사랑니는 선천적으로 없는 경우도 있지만 잇몸 속에 가려져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랑니는 정상적으로 나고 청결하게 유지 관리가 되면 문제가 없는 경우도 있지만, 치열 맨 안쪽 끝에서 공간이 부족한 채 나는 경우가 많아 관리에 어려움이 많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사랑니 중 특히 아랫니는 누워서 나거나, 일부분만 노출된 상태로 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에는 관리를 하기에 어려움이 많아 발치를 권하기도 한다. 딱히 염증이나 통증 같은 문제가 없는 경우 진단에 따라 그냥 두는 경우도 있다. 사랑니를 발치하지 않고 그냥 두는 경우, 제대로 양치가 되지 않아 생기는 충치로 인해 인접 어금니로 충치를 옮기거나, 치아가 자라면서 다른 치아들을 압박해 치열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발치를 권한다.

발치 과정은 환자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방사선 촬영을 통해 사랑니의 상태를 파악하고 전문의의 판단하에 발치를 진행하게 된다. 정상적으로 자란 경우에는 발치 과정이 비교적 간단하지만, 누워서 자라거나 잇몸 속에 매복되어있는 경우 발치 과정이 복잡해진다. 이때는 잇몸을 절개 한 후 사랑니 주변 뼈를 조금 갈아내고 치아를 조각내서 뽑아낸다. 사랑니가 턱뼈 속 하치조신경에 닿아 있거나, 통과하는 경우에는 발치의 난이도가 급격하게 올라간다.

발치 후의 통증은 사랑니의 위치와 맹출한 형태, 사랑니의 크기, 신경과의 관계 등 복합적인 요인에 따라 다르며, 수술 시간은 비교적 빠른 경우는 5~20분 정도에 끝나지만 어려운 경우는 1시간 이상 걸리기도 한다.

치료 중에는 딱딱하고 자극적인 음식은 염증이 생기거나 ‘드라이 소켓'(발치 부위에 피딱지가 생기지 않아 세균에 감염되는 일종의 합병증) 현상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피하는 것을 권한다. 부드럽고 차가운 음식을 먹는 것이 좋으며, 빨대를 사용할 때 구강 내 압력으로 인해 출혈이 멈추지 않을 수 있으므로 발치 후 며칠간은 빨대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고대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전상호 교수는 “사랑니가 났을 때 꼭 뽑을 필요는 없지만, 문제가 생긴 경우에는 발치하는 것을 권유한다”며 “발치 과정은 사랑니의 상태에 따라 다르므로 필요한 경우 3D CT을 촬영하여 사랑니 부근의 신경과 상악동 및 인접 중요 구조물의 근접성 정도를 정확하게 계산하고 안전한 발치를 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wissanustock/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