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은밀히 하면 좋은 운동 4

상당수 직장인은 하루 8~9시간 이상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시간을 보낸다. 눈이 피로할 때는 시선을 가끔씩 멀리 두는 것이 좋고, 무기력하고 기운이 없을 때는 견과류 등의 건강 간식을 먹으면서 에너지를 보충할 수 있다.

하지만 앉은 자세에서 뻐근한 어깨나 결리는 옆구리까지 풀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가급적 한 번씩 일어나 복도나 계단을 걸어주고 그게 여의치 않다면 앉은 자리에서 간단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가 직장에서 다른 동료들에게 방해를 주지 않으면서 조용히 할 수 있는 몇 가지 운동 방법을 소개했다.

1. 발가락으로 서기

복사기나 화장실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면 발끝으로 서있는 훈련을 할 수 있다. 만약 다른 사람들을 의식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면 발끝을 올렸다 내리기를 30회 정도 반복하는 것이 좋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가 보인다면 발끝으로 버티고 서있으면 된다. 이 운동은 종아리에 안정감과 힘을 부여하는 역할을 한다.

2. 다리 뻗기

의자에 앉아있는 동안 한 번씩 다리를 쭉 뻗어 주는 것이 좋다. 발을 무릎 높이까지 들어 완벽하게 일자로 뻗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 동작을 여러 차례 반복하면 대퇴 사두근(넙다리 네 갈래근)에 탄력이 생긴다.

3. 층수 옮기기

화장실을 이용할 때 제일 가까운 화장실을 이용하지 말고 가급적 다른 층에 있는 화장실을 이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다. 단, 승강기를 이용해서는 안 되고 반드시 계단을 이용해 움직여야 한다.


4. 책상 이용하기

의자에 앉은 자세로 양손을 무릎 위에 놓고 손바닥이 하늘로 향하게 둔 뒤 손바닥을 서서히 올리면서 책상에 닿을 때 힘껏 밀어 올린다.

또 반대로 책상 위에 손바닥을 놓고 책상을 아래로 밀어 내리는 동작도 이어한다. 이 운동은 근육과 관절의 움직임 없이 근육에 자극을 가하는 등척성 운동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사진=Marcin Balcerzak/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