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머티스 관절염 사회적 손실, 월 132시간-130만 원

류머티스 관절염이 월 최대 132시간, 130만 원의 사회적 손실을 야기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화이자제약이 발표한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의 질병 활성도 단계에 따른 생산성 손실’ 연구 결과,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질병 활성도가 높은 환자일수록 생산성 손실 시간 및 비용이 높다는 점이 구체적인 시간 및 비용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것.

이번 연구는 과거 생산성 손실에 초점을 맞춰온 연구와 달리,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의 질병 활성도와 생산성 손실 사이 연관성을 살펴보기 위해 실시한 대규모, 다기관, 다면, 관찰 연구로 지난 4월 ‘대한류마티스학회지(Journal of Rheumatic Diseases)’에 게재됐다.

연구는 2012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국내 22개 상급종합병원에서 항류머티스 제제(DMARDs)를 6개월 이상 복용 중인 20세 이상 환자 2000명 중 류머티스 관절염 평가 지표인 중등도(DAS-28-ESR) 점수가 기록된 환자 1457명을 대상으로, 류머티스 관절염 질병 활성도 평가 지수(DAS-28), 적혈구 침강 속도(ESR), 세계보건기구(WHO) 근무 성과 설문지(WHO-HPQ(Health and Work Performance Questionnaire) 지표를 활용해 질병 활성도와 생산성 손실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한 달간 질환에 따른 결근 혹은 부분적인 결근 시간을 의미하는 결근(absenteeism)과 실제 근무 요일의 전반적인 업무 능력을 산출한 근무 능력 저하(presenteeism)를 측정한 생산성 손실 시간도 증등도 환자군에서 높았다.

낮은 질병 활성도 환자군 생산성 손실 시간은 월평균 71.5(±52.0)시간이었으나, 중등 및 중증 질병 활성도 환자군은 각각 110.0(±58.4)시간, 132.4(±57.2)시간을 기록했다. 또한 중등 및 중증의 질병 활성도 환자군은 낮은 질병 활성도 환자군보다 긴 결근일을 기록했으며, 중등도 단계가 진행될수록 전반적인 업무 수행도 악화되는 등 중등 및 중증의 질병 활성도 환자군의 낮은 업무 생산성도 확인됐다.

연령, 성별, 직업에 따른 국내 평균 임금을 기준으로 시간당 임금을 산출한 뒤 생산성 손실 시간과 곱해 산출한 월간 생산성 손실 비용 분석 결과, 중등의 질병 활성도 환자군은 109만7000원(±607,000), 중증 질병 활성도 환자군은 130만2000원(±554,000)으로 낮은 질환 활성도 환자군의 74만1000원(±531,000)보다 높아 중등도 점수가 높을 수록 월 생산성 손실 시간 비용이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류머티스 관절염은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관절 파괴가 진행되면 병 진행을 억제하기 어려워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관절 변형과 손상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중등 및 중증 질병 활성도 환자군 대상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이 높은 생산성 손실을 야기하는 상황에서 질환 진행 억제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질환으로 인한 부담을 낮추는 치료 전략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류현정 이사는 “이번 연구는 류마티스 관절염에 따른 전체 생산성 손실에 초점을 맞춰온 기존 연구들과 달리, 질병 활성도와 생산성 손실의 상관관계를 구체적으로 확인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며 “한국화이자제약은 향후에도 글로벌 제약사로서 국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미충족 수요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적절한 치료를 통해 환자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 지원 활동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PhanuwatNandee/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