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6시간씩 단식했더니…

하루 중 일정 시간대를 정해 음식을 먹지 않는 단식이 체중과 혈압을 조절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 주립 대학교 연구진은 23명의 비만 성인을 대상으로 단식 실험을 했다. 방법은 간단했다. 참가자는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8시간 동안 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껏 먹었다. 그러나 나머지 16시간 동안은 물 또는 열량이 전혀 없는 음료를 제외하곤 금식했다. 실험은 12주 동안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실험 전보다 하루 평균 350칼로리를 덜 섭취했으며, 그 결과 체중이 3% 줄고, 수축기 혈압은 7수은주밀리미터 만큼 낮아졌다.

운동과학과 영양학을 연구하는 크리스타 베러디 교수는 “이번 실험의 메시지는 열량을 복잡하게 계산하거나, 어떤 음식을 먹지 말라는 식의 다이어트 말고도 살을 뺄 방법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6:8 단식법 실험에서 낙오자가 없었다”면서 “이 단식법의 효과는 하루걸러 금식하는 간헐적 단식과 비슷하지만, 보통 사람들이 따라 하기에 훨씬 쉬운 방식”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더 긴 기간, 더 많은 실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확장, 16:8 단식법이 다른 감량법과 비교할 때 더 우수한 방식인지 살펴볼 계획이다.

베러디 교수는 “16:8 단식법이 모든 사람에게 적합한 방법은 아닐 것”이라며 “다이어트에 성공하려면 자신에게 잘 맞는 방법을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View Apart/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