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펙사벡, 미국 신장암 임상 첫 환자 등록

신라젠은 펙사벡과 REGN2810(성분명 세미플리맙)을 병용하는 신장암 치료제 개발에 대한 1b상 첫 환자가 미국에서 등록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병용 요법 첫 투여 환자는 19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대학교병원(University of Miami Health System)에서 등록됐다. 임상의(PI)는 종양학자 제이미 메르찬(Jaime R. Merchan, MD) 박사가 맡았다.

이번 임상은 글로벌 임상 시험으로 이전에 전이됐거나 종양 절제가 불가능한 신장암 환자 89명을 대상으로 3가지 치료군으로 나눠 미국 이외에도 한국, 호주 등에서 순차적으로 환자 등록이 진행될 예정이다.

리제네론의 REGN2810은 사노피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면역 항암제다. 지난 4월에 유럽의약품청(EMA)에 피부편평세포암 치료제에 대한 판매 허가 신청을 진행한 바 있다. 허가 시 PD-1을 타깃하는 항체 의약품으로는 옵디보, 키트루다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펙사벡은 신장암 대상 단독 요법 2상 결과 완치 환자가 관찰된 바 있다”며 “종양 세포의 면역 억제적 환경을 뒤바꿀 수 있기 때문에 병용 요법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 병용 요법 임상은 지난 1일 환자 모집을 개시해 모집 조건 범위 또한 1차 치료(first-line)로 확대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