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부위 수술, 신경차단술로 77% 통증 감소

발 분야 수술의 통증을 줄이는 방법 중 신경차단술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나왔다. 일반적으로는 진통제와 무통 주사로 통증을 조절했지만, 이 시술이 70% 넘게 통증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경차단술은 수술 부위 통증에 관여하는 신경을 초음파로 확인해, 주사 치료로 통증을 줄인다. 차단된 신경은 영구적인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회복된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정비오 교수팀은 발 분야 신경차단술을 시행한 환자가 해당 시술 도입 전의 일반 환자보다 통증이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신경차단술을 시행한 49명과 그렇지 않은 일반 환자 51명을 비교 분석했다.

신경차단술 시행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약 77% 통증이 감소했다. 마약성·비마약성 진통제 사용량도 약 68% 줄어들었다. 진통제 사용이 줄었기 때문에 그로 인한 오심, 구토 등 부작용도 현저히 줄었다.

수술 후 만족도 조사 결과, 신경차단술 시행 환자는 10점 만점에 8점으로 일반 환자(3.5점) 보다 약 2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만족도가 훨씬 높기 때문에 반대쪽 발에 수술을 받고자 하는 의지도 높았다. 일반 환자는 30%가량만이 반대쪽 발 수술을 결정했지만, 신경차단술 환자는 약 83%가 수술을 시행했다.

정비오 교수는 “수술 후 통증 관리는 환자의 삶의 질에 중요한 부분”이라며 “수술 직후 극심한 통증에 신경차단술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사진=Denis Val/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