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제압하는 여름 음료, 치아 건강 해쳐

날이 더우면 찾게 되는 탄산음료와 알코올. 일시적으로 더위를 식히는 효과는 있지만 방심하는 사이 치아 건강을 조금씩 갉아먹는다.

콜라와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는 특유의 맛을 내기 위해 강한 산성 성분을 넣는다. 이 성분이 치아를 부식시키는 원인이다.

입속 산도가 PH 5.5 이하이면 치아를 보호하는 법랑질이 손상되기 시작하는데, 탄산음료의 평균 산도는 PH 2.5~3.5다. 이처럼 PH가 낮은 음료를 자주 마시면 치아 표면이 산과 반응해 녹는다.

탄산이 없는 이온 음료는 어떨까? 이온 음료 역시 산성 성분이 강해 치아를 부식시킨다. 입자가 작은 단순당도 들어있는데, 이 성분은 치아 표면에 오랜 시간 머물며 충치의 원인이 된다.

여름철 많은 사랑을 받는 맥주 역시 발효 과정에서 다량의 설탕을 넣기 때문에 치아 표면에 당분 찌꺼기가 달라붙는다.

더운 여름 쉽게 나른해지는 오후 각성 효과를 일으키는 아이스커피는 설탕, 시럽, 생크림 등을 첨가할 경우 입속 산도를 더욱 높인다.

커피의 갈색 색소는 치아 착색을 유발할 수 있다. 치아 표면은 매끄러워 보이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구멍이 뚫려 있어 이 틈으로 색소가 침투하면 치아 색이 변한다.

음료의 얼음을 깨물어 먹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역시 치아 건강을 위해 피해야 할 행동이다.

그렇다면, 치아 건강을 지키면서 더위는 식혀주는 음료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가장 기본적인 것은 생수다. 차가운 생수는 갈증 해소에 좋을 뿐 아니라 인공 첨가물이 없어 치아 건강에도 좋다.

보리차나 녹차, 감잎차 등도 좋은 선택이다. 녹차와 감잎차에는 충치 예방 성분도 들어 있다. 하지만 유색 색소가 치아에 남을 수 있으므로 차를 마신 뒤에는 입안을 한번 헹궈주도록 한다.

섬유질이 풍부한 과일이나 채소를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에 의하면 채소는 수분 함량이 높을 뿐 아니라 씹는 과정에서 섬유질이 치아표면을 닦아주고 입안 피부를 마사지해 구취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부득이하게 탄산음료나 이온 음료를 마시게 된다면 입속에 오래 머금지 않도록 한다. 빨대로 마실 수 있다면 더 좋다. 음료가 치아에 많이 닿지 않아 부식이나 충치를 예방하는데 유리하다. 커피를 마실 때는 가급적 설탕이나 크림 등의 첨가물을 넣지 않고 마시도록 한다.

[사진=sergey causelove/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