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좋은 디스크 수술은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

디스크에 가장 효과적인 수술 방법은 뭘까? 디스크 수술에서 가장 효과적인 수술과 대중적인 수술이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은 추간판 탈출증 수술 방법의 양적 변화와 각 수술 방법의 비용 및 효과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비용대비 효과 측면에서는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이 가장 좋지만, 환자들이 가장 많이 시행한 수술은 개방 추간판 절제술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2003~2013년)를 5년씩 구간별로 나눠 분석했다. 추간판 탈출증으로 인한 수술 환자는 2003년 1만 7997명에서 2008년 3만 8264명으로 5년 사이 2.13배 증가했다. 수술 증가 요인에는 다양한 요소가 있겠지만, 수술 대상이 많은 30~50대 인구 증가와 병원 수의 증가가 주된 원인으로 보인다.

추간판탈출증 수술 건수가 증가하면서 대표적인 수술 방법의 변화도 있었다. 개방 추간판 절제술은 2003년 총 수술의 71.2%에서 2008년 84.1%까지 증가했다. 척추체 유합술도 2003년 4.0%에서 2008년 6.6%로 증가했다. 이와 달리 척추후궁절제술은 8.1%에서 4.7%로 감소했고, 경피적 내시경 이용 추간판 절제술 역시 16.7%에서 4.6%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각 수술의 비용대비 효과 분석에서는 경피적 내시경 이용술이 가장 효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대비 효과 분석은, 1%의 재수술률을 줄이는데 들어간 직접 의료비용으로 평가했다. 연구에서 5년간 재수술률은 척추후궁절제술(10.77%), 개방 추간판 절제술(10.50%), 경피적 내시경 이용 추간판 절제술(9.20%), 척추체 유합술(7.56%) 순으로 나타났다.

정천기 교수는 “추간판 탈출증에서 비용효과가 가장 좋은 수술방법은 경피적 내시경을 이용술이라고 할 수 있지만, 실제 수술 선택에 있어서는 개방 추간판 절제술을 많이 했다”며, “이는 수술비중이 2차병원과 같은 중형병원에서 많이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SCI 국제학술지 ‘스파인(Spine)’에 게재됐다.

[사진=gualtiero boffi/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