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픔의 생리학, 배고프면 화난다 (연구)

평창 동계 올림픽 때 이야기다.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금메달리스트 클로이 킴이 경기 중간에 이런 트윗을 날렸다.

“아침으로 샌드위치를 먹을 걸, 괜한 고집으로 먹지 않았더니 지금은 배가 고파서 화가 난다.”

마지막 문장은 ’Now I’m getting hangry’. 여기서 ‘hangry’는 배가 고파서(hungry) 화가 나는(angry) 상황을 일컫는 신조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연구진은 배고프면 화가 나는 메커니즘을 밝히기 위해 두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온라인으로 모집한 참가자들에게 그림을 보여주고 느낌을 물었다. 제시된 그림은 예컨대 한자처럼 참가자들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없으며 모호한 것이었다. 연구진은 참가자에게 배고픈 정도와 그림이 주는 느낌을 물었다. 배가 고픈 참가자일수록 그림을 보고 불쾌한 느낌을 받았다.

두 번째는 대면 실험이었다. 200명의 참가자를 실험실로 불렀다. 절반은 충분히 식사하고, 나머지는 금식했다. 참가자 중 일부는 자신의 감정 상태에 대해 글을 썼고, 나머지는 일과를 메모하는 등 중립적이고 건조한 글을 썼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분노를 유발하기 위해 글을 거의 다 썼을 즈음 컴퓨터를 먹통으로 만들었다. 심지어 왜 컴퓨터를 고장 냈느냐며 참가자를 비난했다.

어이없는 일을 당한 참가자들은 실험을 평가하는 설문을 작성했다. 예상했던 대로 식사를 거른 참가자들이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고, 연구진에 대해 강한 증오심을 드러냈다.

흥미로운 대목은 실험에 앞서 감정 상태를 글로 쓰며 자신을 돌아봤던 참가자들은 식사를 거른 경우에도 연구진에 대해 화를 덜 냈다는 점이다.

연구진은 자신의 감정 상태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배가 고파지면 화를 낼 가능성이 크다는 걸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제니퍼 맥코맥 연구원은 “식욕과 배고픔에 대한 감수성은 천차만별”이라며 “향후 연구를 통해 기분, 행동에 영향을 줄 정도의 공복감이 찾아드는 개인별 시점을 미리 인식하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배고픔의 생리학을 이해하면 임상에서 당뇨병이나 섭식장애 환자들의 감정과 인지 상태를 더 잘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Feeling Hangry? When Hunger Is Conceptualized as Emotion)는 미국심리학회가 펴내는 학술지 ‘감정(Emotion)’에 실렸고 주간지 타임이 보도했다.

[사진=Palplaner/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