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 여성, 결핵 위험 낮아 (연구)

저체중이 결핵 위험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성은 과체중 정도의 체중 유지가 결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의 자료를 분석해 체질량 지수와 결핵 빈도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결핵 빈도가 감소하는 역상관관계를 보였다.

결핵은 체질량지수가 18.5일 때 2.1%, 체질량지수 30 이상일 때 0.7%의 발생률을 보였다. 남성은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일 때 정상 체중보다 결핵 발생 위험도가 76% 감소했고, 체질량지수 30이상인 비흡연 남성은 정상 체중에 비해 5배까지 감소했다.

여성은 결과가 조금 달랐다. 체질량지수 25~29.9의 여성은 결핵 발생 위험이 정상보다 52% 감소로 가장 발생 빈도가 낮았고, 체질량지수 18.5% 이하인 흡연 여성은 발생 위험도 4.16배로 가장 높았다.

흡연 여부는 결핵 발생 위험과 체질량지수 30 이상에서 역상관관계를 보였지만, 당뇨가 있는 경우는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었다.

이번 연구는 결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저체중이 매우 위험한 요소이며 오히려 과체중 이상의 체질량지수가 도움이 된다는 점을 시사한다. 특히, 다이어트를 많이 하는 20대 여성들의 결핵 빈도가 높은 이유에 대한 일부분 설명이 될 수 있다.

예외적으로 여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30이 넘을 때는 오히려 이러한 예방 효과를 보이지 않았으므로 여성은 과체중 정도의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결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당뇨가 있는 경우도 체질량지수가 30을 넘지 않는 25~29.9의 체중 유지가 결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진=aslysun/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