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美서 펙사벡 병용 임상 시작

신라젠이 미국에서 펙사벡과 미국 리제네론의 REGN2810(성분명 세미플리맙)을 병용하는 신장암 치료제 개발 1b상을 시작한다.

이번 미국 병용 요법 임상은 마이애미대학교병원(University of Miami)에서 개시됐다. 국내에서는 지난 5월 중순 부산대병원에서 환자모집 개시를 진행 한 바 있다.

또 신장암 환자 89명을 대상으로 동아대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호주 시드니 크리스 오브라이언 라이프하우스(Chris O’Brien Lifehouse, PRA) 등에서 순차적으로 환자 모집을 시작한다.

이번 병용 임상은 펙사벡을 종양 내 직접 투여(총3회) 및 REGN2810을 투여(총4회)하는 치료군, REGN2810 투여(최대 1년) 후 진행성 질환이 나타날 경우에만 펙사벡을 직접 투여하는 치료군, 펙사벡 정맥 투여(총4회) 및 REGN2810을 투여(총4회)하는 치료군 등 3가지로 나눠 전체 반응률(ORR) 등을 확인하게 된다.

신라젠 관계자는 “환자 모집 조건 범위가 first-line(1차 치료)로 확대돼 앞으로 임상 속도나 범위에 있어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미국 리제네론의 REGN2810은 프랑스 사노피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PD-1 억제제다. 지난 1월에 사노피가 10억 달러(약 1조800억 원) 개발비를 추가 투자하면서 개발 과정이 성공적으로 진행 중임을 알렸다.

펙사벡 병용 임상 진행 사항은 미국 임상 시험 데이터베이스 클리니컬트라이얼(clinicaltrial.gov)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