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역대 노조위원장 만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30일 오전 공단 원주 본부에서 노사 관계 발전 기여자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1989년 전국민의료보험 실시부터 2000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출범 이후 현재까지 노조위원장을 맡은 역대 노조위원장 7명이 함께 했다.

공단은 “현재의 국민건강보험이 있기까지 함께 해온 전직 노조위원장의 경험과 의견을 듣고 보장성 강화 정책의 성공과 새 부과 체계의 안착으로 공단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89년 전국민의료보험이 실시된 이래 1998년 지역의료보험조합과 공무원-교직원의료보험관리공단이 1차 통합된 후 2000년 직장의료보험조합까지 완전 통합 되면서 지금의 형태로 출범할 수 있었다. 공단은 “제도 실시와 통합의 격변기에 극심한 노사 대립 등 갈등과 반목을 거쳐 현재의 안정기에 접어들 수 있었다”며 “현재 통합 이후 공단의 최대 과제인 보장성 강화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공단의 과거 역경을 새롭게 조명해보고 공단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함께 나가면서 국민이 전폭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건강 보험이 되도록 노력하자”며 제도와 공단의 21세기 도약을 위해 전임 위원장의 아낌없는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