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하이루킨-7, 미국 NCI 지원 채택

제넥신과 네오이뮨텍(NeoImmuneTech, NIT)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혁신 면역 항암제 하이루킨-7이 미국 국립 암 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NCI)로부터 임상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미국 국립 암 연구소가 하이루킨-7 미국 임상을 암 치료 평가 프로그램(Cancer Therapy Evaluation Program, CTEP)으로 채택했기 때문.

이에 따라 하이루킨-7의 미국 내 첫 번째 임상은 NCI의 지원을 받아 존스홉킨스 대학교의 스튜어트 그로스만(Stuart Grossman) 교수 지휘 아래 성인 뇌암 컨소시엄(Adult Brain Tumor Consortium, ABTC)과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성인 뇌암 컨소시엄(ABTC)과 면역 항암 임상 네트워크(Cancer Immunotherapy Trials Network, CITN)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임상은 화학 방사선 요법을 받은 뇌암 환자에서 하이루킨-7이 림프구 수치를 상승시키는 정도를 바이오마커 분석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

또 뇌암의 새로운 치료 기전으로서 하이루킨-7의 투약 용량 확인 및 효능과 부작용도 평가 예정이다. 이번 임상은 약 12~7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뇌암은 뇌 조직에 풍부하게 존재하고 있는 신경교세포에 발생한 악성 종양을 통틀어 일컫는 질환이다. 표준 치료 방법은 수술 및 화학 방사능 치료로서, 치료 후에 평균 생존 기간이 약 12개월로 다른 고형암에 비해 생존율이 매우 짧다.

뇌암 환자에게 암을 제거하기 위한 표준 치료를 하게 되면, 약 40%의 환자에게서 암과 싸우는 면역세포, 특히 T세포가 급격히 감소하게 되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최근 주요 연구 데이터는 낮은 T 세포 수치를 가진 뇌암 환자 생존율이 매우 낮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면역세포 수치와 생존율 간의 상관관계에 대한 자료들이 보고되고 있다.

하이루킨은 인터루킨-7에 제넥신 플랫폼 기술인 hyFc 기술을 적용해 제조한 융합 단백질로서, 인터루킨-7 단백질에 비해서 체내 반감기 및 효력이 크게 증가한 제품이다. T 세포를 만들어 암 조직으로 이동시키고, T 세포가 오래 살도록 해주는 혁신 치료제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