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바이오제약, 전신 경화증 치료제 개발

동구바이오제약이 개발 판매 중인 줄기세포 추출 키트 스마트엑스가 전신 경화증 치료제로 개발된다. 이는 정부 주도 국책 과제로 선정됐다.

동구바이오제약은 보건복지부 주관 2018년도 제1차 보건의료 기술 연구 개발 사업에서 ‘난치성 전신 경화증 환자의 수지 궤양 및 피부 괴사 치료를 위한 지방 조직 유래 세포기질 분획(SVF, Stromal Vascular Fraction) 사용의 개념 증명’이 과제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과제는 동구바이오제약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류머티스내과 곽승기, 성형외과 문석호 교수팀이 공동 진행하며, 3년간 약 14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연구팀과 동구바이오제약은 예비 임상 연구 결과를 근거로 동물 모델, 전임상 실험으로 SVF 치료 효과와 작용 기전을 규명함과 동시에 환자 대상 임상 시험으로 효과를 추가 검증해 2020년까지 신의료 기술로 등록할 계획이다.

전신 경화증이란 결합 조직 성분 가운데 콜라겐이 과다하게 생성되고 축적돼,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폐, 심장, 콩팥 등 주요 장기 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온 몸이 굳는 질환이다.

국소성 경화증은 피부의 일부분이 비대칭적으로 딱딱하게 변하는 증상을 일으킨다. 이에 비해 전신 경화증은 피부뿐 아니라 폐, 심장, 위장관, 콩팥 등 여러 내부 장기를 침범할 수 있는 만성 전신성 자가 면역 질환이다.

국내에서 희귀 난치성 산정 특례로 등록된 환자의 30%는 수지 궤양 및 피부 괴사가 나타나는데 현재까지 완치 치료법이 없다.

문석호 교수는 “전신 경화증은 만성 난치성 질환으로 수부 궤양이나 피부 괴사와 같은 합병증과 우울증 같은 정신 질환까지 동반될 수 있다”며 “환자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승기 교수는 “이번 SVF를 이용한 전신 경화증 치료 기술 개발은 향후 루푸스 등 난치성 자가 면역 질환의 수지 궤양 및 피부 괴사 치료에도 확대 응용할 것”이라고 연구 기대 효과를 밝혔다.

동구바이오제약 조용준 대표이사는 “치료 기회가 없던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부여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엑스를 활용한 대규모 타깃 임상 시험을 통해 다빈도·만성 질환 치료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스마트엑스는 환자 지방 조직에서 SVF를 추출해 성형 미용 또는 통증 자가 면역 치료를 목적으로 같은 환자에게 주입하는 1회용 의료 기기다. 스마트엑스를 사용하면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1시간 이내에 SVF를 추출할 수 있다.

현재 스마트엑스는 주요 대학, 종합병원의 교수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SVF를 이용한 당뇨병성 족부 궤양, 유방 재건, 안면 비대칭, 흉터 치료 등 다양한 임상 시험을 수행하고 있다. 또 미국 클리브랜드클리닉 정형외과와 ‘어깨회전근개파열’ 임상을 올해(2018년) 하반기에 개시해 FDA 등록과 동시에 세계 의료 기기 1위 시장인 북미에 진출 할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