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폐암 면역항암제 새 진단법 발굴

국내 연구진이 폐암 면역항암제에 적합한 환자군을 찾는 새로운 진단검사법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유전체 분석 기업 마크로젠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밀의학센터, 서울대학교병원과의 공동연구에서 ‘NGS 유전체 분석법’을 통해 폐편평상피세포암 면역항암제에 효과적인 환자군을 선별하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면역항암제는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인체의 면역체계를 활성화시켜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돕는다. 부작용이 적고 치료 효과가 뛰어나지만, 연구 초기 단계라 적합한 환자군을 찾는 선별 작업이 중요한 과제였다.

지금까지 면역항암제의 유효성을 가늠할 수 있는 최선의 바이오마커로 알려진 것은 ‘PD-L1(암세포에서 나오는 단백질의 한 종류) 발현율’이다. 발현율이 높을수록 치료 효과가 높다고 보지만, 음성이거나 발현율이 낮아도 면역항암제에 반응하는 환자들이 있어 이들을 치료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

연구팀은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이 PD-L1 발현율의 한계점을 보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한국인 101명의 폐 편평상피세포암 조직 유전자를 NGS 기술로 분석한 뒤 유전체 변이와 유전자 발현량 패턴을 조사했다. 그 결과, 암세포 주변의 종양미세환경과 암세포 유전체 복제수 변이 사이에 밀접한 연관성이 있음을 규명했다. 또 암세포 증식을 돕는 ‘M2 대식세포’의 존재를 유전자 발현량을 통해 파악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서정선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밀의학센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고안된 NGS 유전체 분석법은 기존 PD-L1 발현율의 한계를 보완하는 바이오마커로서, 부작용과 치료 비용을 줄이고 의료 혜택에서 제외된 환자들에게 치료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새롭게 고안한 바이오마커에 대해 국제 특허를 출원하고, 후속 연구를 통해 NGS 기반 유전체 분석법이 폐 선암과 전암에서도 면역항암제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는지 연구할 계획이다.

해당 연구는 미국암연구협회(AACR)의 국제학술지인 ‘암 면역학 연구’ 인터넷판에 지난 2일자로 게재됐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