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소아 환자에 성인 폐 이식 성공

국내 최초로 폐 이식이 필요한 환아가 어린이의 폐가 아닌 성인의 폐를 이식받았다. 수술 후 예후도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김영태, 소아과 소동인 교수팀은 지난 3월 11일 성인 뇌사자의 폐를 부분 절제해 소아 환자에게 성공적으로 이식했다고 밝혔다. 성인 뇌사자의 폐를 소아 환자에게 이식한 사례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이식을 받은 환자는 7세의 임 군이다. 임 군은 지난해 일차성 폐동맥 고혈압으로 진단받았다. 국내 약 5000명으로 추정되는 폐동맥고혈압 환자는 진단 이후 평균 생존 기간이 2년밖에 되지 않는다.

임 군은 여러 치료를 받았지만, 차도가 없어 폐 이식에 마지막 희망을 걸었다. 하지만 적합한 폐를 기증할만한 뇌사자 어린이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실제로 국제심폐이식협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 세계 4226명 폐 이식 수혜자 중 5세 미만은 12명에 불과하다. 지난 3월, 김 교수팀은 뇌사자 어린이 폐 대신 뇌사자 성인 폐의 우측하엽과 좌측하엽을 임군에게 이식했다. 현재 임 군은 양호한 몸 상태로 고유량 산소장치를 떼고 퇴원 준비 중이다.

지난해 6월 같은 의료진이 22개월 유아에게 최연소 폐 이식을 성공한 이후 소아 폐 이식은 의료계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지금까지는 폐 공여자와 이식받을 환자의 키와 폐 크기가 비슷할수록 우선순위가 높아 뇌사자가 드문 소아, 영유아는 이식받기가 쉽지 않았다. 지난 2017년 7월, 이 항목이 삭제되어 소아 환자도 우선순위에서 밀려나지 않게 됐다.

김영태 교수는 “이식 관련 법 개선으로 성인 폐를 일부 잘라 소아에 이식하는 방법을 사용해 소아 폐 이식 대기 환자의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