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해외서 보톡스 비교 임상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미국과 중남미에서 보톡스 비교 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1일까지 개최된 미국미용성형외과학회(ASAPS)에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와 보톡스 비교 임상 3상(EVB-003)과 장기 안전성 임상(EVB-004) 결과를 발표했다.

EVB-003는 나보타와 보톡스를 비교해 520명을 대상으로 효능의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EVB-004는 12개월 반복 투여 임상을 통해 나보타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검증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번 유럽 임상 3상 결과는 위약을 대조군으로 했던 미국 임상 결과와 달리 앨러간의 보톡스와 직접 비교, 모든 평가 변수를 입증해 의미가 더하다”며 “나보타 유럽 허가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글로벌 진출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대웅제약 나보타는 4월 28일부터 5월 1일까지 멕시코 칸쿤에서 개최된 중남미 최대 미용성형학회 중 하나인 중남미피부과학회(RADLA 2018)에도 참가했다.

RADLA는 매년 3000명 이상의 중남미 피부과 전문의와 1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권위 있는 학회로서 올해로 36번째 열렸다. 대웅제약은 중남미 파트너 기업 가운데 하나인 프로바이오메드(PROBIOMED)와 함께 전시 부스와 부스 강연, 심포지엄 등을 개최해 나보타 최신 임상 결과 발표 및 나보타를 활용한 다양한 시술법을 전파했다.

대웅제약은 중남미 시장에서 나보타 제품 우수성을 알리고 신흥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